드림엑스 뉴스 : 종로 고시원 화재로 6명 사망...원인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종로 고시원 화재로 6명 사망...원인은?

아주경제신문 2018-11-09 10:01


종로 고시원 화재로 6명 사망...원인은?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한 고시원에서 소방 관계자들이 감식을 벌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9일 새벽 서울 종로구 관수동 청계천 인근 고시원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쯤 서울 종로구 관수동 청계천 인근 3층짜리 고시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오전 6시40분쯤 완전 진화됐다.
서울 종로소방서는 화재 신고 접수 5분만에 현장에 도착해 총 18명을 구조했다. 이 가운데 부상을 입은 17명을 고려대병원서울백병원 등으로 이송했다. 이송 인원 중 7명은 상태가 위독해 심폐소생시술(CPR)을 받았다. CPR을 받은 환자 중 6명은 사망했다.
소방 당국은 3층 출입구 근처에 방에서 불이 시작됐으며, 고시원에 묵던 일용직 근로자들이 모두 잠이 든 심야 시간대에 화재가 발생해 피해가 컸던 것으로 보고 있다. 사상자 대부분은 고시원에 거주하는 일용직 노동자였다.
권혁민 종로소방서장은 화재가 발생한 3층 출입구 인근에서 불길이 거세게 일어 대피하는 데 상당히 어려움이 있었다며 폐쇄회로화면(CCTV) 자료 등 확보해서 정확해게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고시원 건물이 낡아 스프링클러 등 방화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권 서장은 건물이 노후화 됐고 과거 스프링클러 설치 대상이 아니었다라며 시설 작동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재 화재 원인과 정확한 피해규모를 조사 중이다.
윤정훈 기자 yunright@ajunews.com

윤정훈 yunright@ajunews.com

★추천기사


주민등록증 사진 규정 삭제 이유 소이증이란? 귀 정상보다 작고 변형, 신생아 7000명중 1명꼴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쌍둥이 딸, 성적 원상복귀?…전교 59·121등→전교 2·5등→?


BCG 경피용에서 발견된 '비소' 어떤 물질이길래? 과거 '독약의 왕'으로 불릴 정도로 독성 강해


?호반건설, ‘하남 호반베르디움 에듀파크’ 1순위 청약 마감


타투이스트 김우영, 오토바이 운전 중 교통사고로 사망…지인·팬 "Rest in Peace" 애도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