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윤창호법’ 촉발시킨 음주운전 피해자 윤창호씨, 끝내 사망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윤창호법’ 촉발시킨 음주운전 피해자 윤창호씨, 끝내 사망

아시아투데이 2018-11-09 18:30



[아시아투데이] 방정훈(hito@asiatoday.co.kr)
부산 해운대에서 만취한 운전자가 몰던 차량에 치인 윤창호 씨가 10일 넘게 병원 중환자실에서 누워 있는 모습. 지난 10월 5일 윤 씨 부모가 뇌사상태인 아들의 손을 잡으며 안타깝게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
지난 9월 만취 운전자가 몰던 BMW에 치여 뇌사상태에 빠졌던 윤창호(22)씨가 9일 끝내 숨을 거뒀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BMW 음주사고 관련 치료중이던 윤씨가 이날 오후 2시27분께 해운대 백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법조인을 꿈꾸던 윤씨는 지난 9월 25일 부산 해운대에서 만취한 운전자가 몰던 BMW 차량에 치여 병원 중환자실에서 50일 넘게 치료를 받아왔다. 
담당의사는 뇌사 판정만 내리지 않았을 뿐 사실상 뇌사로 간주했다. 의료진은 윤씨의 사망원인과 관련 "2∼3일 전부터 뇌사로 인한 심부전 증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사고 이후 윤씨 친구들은 "도로 위 살인행위" 음주 운전자를 강력하게 처벌하는 법률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음주 운전 가해자에 대한 국민적 공분을 끌어내면서 일명 "윤창호 법" 제정 추진을 촉발하는 계기가 됐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지난달 음주 운전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의 도로교통법 일부 개정안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인 이른바 "윤창호법"을 104명 국회의원의 동의를 받아 대표 발의했다.   경찰은 사건 관련 가해 운전자 박모(26)씨에 대해 치료가 끝나는 대로 체포할 방침이다. 현재 가해자는 무릎골절로 전치 10주의 진단을 받았으며 거동이 안 된다는 의사 소견서를 제출한 상태다. 그럼에도 경찰은 병원 측과 협의해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체포영장을 집행 강력하게 처벌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국민 62% "금강산 관광·개성공단이 비핵화 촉진"
文대통령 "한미동맹의 힘으로 새 평화 만드는 중"
트럼프, 하원장악 민주당에 경고 “혈세낭비 조사”
美민주당 8년만에 하원 장악…트럼프 독주 제동
美민주당 8년만에 하원 탈환…대북정책 등 바뀌나
[속보] 美, 8일 예정된 북미 고위급회담 전격 연기
美선거 출구조사…유권자 55% "트럼프 지지 안해"
미세먼지 비상조치…오늘 수도권 차량 2부제 시행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