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친절한 프리뷰] '알쓸신잡3' 속초·양양·고성으로 떠난다…수다 여행 시작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친절한 프리뷰] "알쓸신잡3" 속초·양양·고성으로 떠난다…수다 여행 시작

아시아투데이 2018-11-09 21:01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kiwi@asiatoday.co.kr)
알쓸신잡3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알쓸신잡3" 잡학박사들이 두 번째 국내여행지 속초, 양양, 고성으로 향한다. 

 

9일 방송될 tvN "알쓸신잡3"에서는 강원도 속초, 양양, 고성으로 떠나는 다섯 박사 유희열, 유시민, 김영하, 김진애, 김상욱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잡학박사들은 출발부터 다채로운 지식의 향연으로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 김진애 박사가 손수 준비한 주전부리와 함께 강원도에 얽힌 방대한 지식을 풀어낸 이들은 속초에 도착한 후 양양, 고성으로 나뉘어 흥미로운 수다 여행을 시작한다. 

 

"알쓸신잡3" 공식 "텍스트 집착남" 유시민 작가는 양양에서만큼은 "탈-텍스트 여행"을 시도해 웃음을 안긴다. 텍스트의 중요성을 강조했던 그간의 모습과 달리 보기만 해도 가슴이 뻥 뚫리는 "집라인"을 타는가 하면, 바닷물에 발을 담그고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등 처음으로 체험 중심 여정을 이어가는 것. 김영하 작가는 서퍼들의 천국이라는 양양의 죽도해변을 방문, 과거와는 사뭇 달라진 현대인들의 라이프 트렌드를 느껴본다. 

 

유희열과 김진애 박사는 남한에 유일하게 존재한다는 북방식 가옥을 보기 위해 고성 "왕곡마을"을 찾는다. 북방식, 남방식 가옥의 차이점을 궁금해하는 유희열에게 김진애 박사는 맞춤형 눈높이 교육을 실시, 폭소를 안길 전망이다. 실향민의 자손이라고 밝힌 김상욱 박사는 고성 DMZ 박물관에서 오랜 시간을 머물며 인류의 비극인 전쟁에 대해 깊은 생각에 빠져든다. 

 

각자의 여행을 마치고 속초에 모인 박사들은 설악산 앞 한 수제 맥주집에서 속 시원한 토크를 나눈다. "한국 전쟁이 남긴 DMZ 비무장지대의 적절한 활용 방안은?", "발해가 멸망한 이유는?", "매년 고향으로 회귀하는 연어를 돌아오지 못하게 할 수도 있다?" 등 어김없이 분야를 넘나드는 수다 빅뱅이 펼쳐진다. 김영하 작가는 최근 독립서점의 성지로 떠오른 속초의 한 문고에서 박사들을 위한 특별한 책 선물을 준비해 모두를 감동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9일 오후 9시 10분 방송.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국민 62% "금강산관광·개성공단이 비핵화 촉진"
文대통령 "한미동맹의 힘으로 새 평화 만드는 중"
트럼프, 하원장악 민주당에 경고 “혈세낭비 조사”
美민주당 8년만에 하원 장악…트럼프 독주 제동
美민주당 8년만에 하원 탈환…대북정책 등 바뀌나
[속보] 美, 8일 예정된 북미 고위급회담 전격 연기
美선거 출구조사…유권자 55% "트럼프 지지 안해"
미세먼지 비상조치…오늘 수도권 차량 2부제 시행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