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사람이 죽었는데...' 난방공사 사장, 백석역 사고 '웃음 보고' 논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사람이 죽었는데..." 난방공사 사장, 백석역 사고 "웃음 보고" 논란?

아주경제신문 2018-12-06 05:01



[사진=연합뉴스]
지난 4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주변에서 열 수송관 파열사고로 1명이 숨지고 2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이를 보고 받은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의 태도가 논란이 되고 있다.
5일 뉴시스에 따르면 5일 오전 0시쯤 백석2동 주민센터에서 이재준 고양시장과 이윤승 고양시의회 의장, 시의원, 소방 등 관계 공무원들이 모여 당시 상황파악을 위한 보고회를 가졌는데, 이 자리에서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이 웃음 섞안 보고를 했다고 보도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황 사장은 이 자리에서 100도에 가까운 온도이고 직접 닿으면 위험한 상황이었다며 매일 적외선 카메라로 열 감지를 하는 등 통상적으로 수송관이 파열되는 징후가 나타나는데 이번 사건은 어떤 징후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황 사장이 이 시장에게 앞으로는 이런 사고가 터지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면서 웃음 섞인 태도를 보였다. 그러자 현장을 찾은 한 시민은 사람이 죽어 나갔는데 웃으며 보고하는 게 말이 되냐며 항의 했다.
이시민은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사람이 죽어 나가고 수십 명이 다친 상황에서 원인파악도 못한 채 웃으며 보고를 하는 태도에 화가 나 공개적으로 발언 한 것이라며 밖에선 시민이 불안에 떨고 있고 결혼을 앞둔 딸을 두고 사망한 사람까지 있는데 책임당사자라 할 수 있는 지역난방공사 사장의 행동을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황 사장은 웃음은 별다른 의미는 없었고 단지 너무 갑작스러운 사고가 터졌고, 시장과 시민에게 죄송한 마음으로 발언하는 과정에서 생긴 오해라고 해명했다.
한편, 4일 오후 8시 40분쯤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3번출구 인근에서 온수 배관 파열 사고가 발생해 손모(68)씨가 숨졌다. 손씨는 내년 4월 결혼을 앞둔 딸과 예비사위와 함께 식사한 뒤 10여분 만에 변을 당했다.
정세희 기자 ssss308@ajunews.com

정세희 ssss308@ajunews.com

★추천기사


[2019 수능 등급컷·성적 발표] 수능 만점자 9명 중 1명은 전남 장성고 "4년만에 또 배출, 영광"


'힘들고 억울' 김혜경 발언에 누리꾼 "억울하면 핸드폰 제출해라" vs "아직 모르는 일"


국회의원 26명 중 가장 큰 ‘세금도둑’ 몰린 의원? #아주모닝


"온수 안 돼" "냉골이다 살려달라"…고양 백석역 인근 온수관 파열에 '아비규환'


[2018 AFF 스즈키컵] 베트남 결승 진출 시 상대팀 오늘(5일) 확정…태국? 말레이시아?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