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수능 만점자' 선덕고 김지명 학생 향한 응원·칭찬 '배울 것 많은 사람' '좋은 의사될 듯'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수능 만점자" 선덕고 김지명 학생 향한 응원·칭찬 "배울 것 많은 사람" "좋은 의사될 듯"

아주경제신문 2018-12-06 16:31



[사진=JTBC방송화면캡처]
2019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만점자인 선덕고등학교 김지명 군에 대한 응원과 칭찬이 쏟아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백혈병을 이겨내고 공부도 열심히 했네요. 정말 성실히 학교생활을 잘 했을 것 같아요. 수능 만점자 분들 모두 축하드려요!!(wl***) 김지명 형은 정말 너무나도 배울 것이 많은 형입니다. 백혈병도 이겨내고 수능도 이겨내고 스스로와의 싸움에서 모두 이긴 승리자 같아요. 좋은 의사선생님이 될겁니다(or***) 식당하는 어머니 밑에서 백혈병 투병에 학원도 안 다니면서 진짜 난 사람은 시골에서 사과상자 엎어놓고 공부한다고 내가 말했는데 아무리 어려워도 될 사람은 된다(ar***) 백혈병과 싸우면서 수능 만점이라니 멋있다(jj***) 등 댓글로 김지명 군을 응원했다.
올해 2019 수능에서 만점자는 총 9명으로, 그중 백혈병을 이겨내고 만점을 받은 김지명 군에 대한 관심이 쏟아졌다.
김지명 군은 JTBC와의 인터뷰에서 아프면 놀러 다닐 수도 없고 밖에 나가지도 말라고 하니까 사실 할 수 있는 게 공부밖에 없었다며 학교 수업과 인터넷 강의 등으로 수능을 대비해왔던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줬다.
초등학교 6학년이던 12살에 급성림프구서성 백혈병에 걸렸던 김지명 군은 중학교 3년 내내 치료에만 집중해왔다. 고등학교 입학 후 완치 판정을 받았지만, 공부를 할 때마다 울렁거림이 심해 집중하기 어려웠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백혈병을 이겨내고 수능 만점을 받은 김지명 군은 올해 정시에서 서울대 의대에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 이유에 대해 김 군은 아파하는 사람들을 많이 봤으니까 그런 쪽으로 도움을 주고 싶단 생각을 했었다. 혈액종양내과 의사 쪽으로 진로를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기연 기자 kiyeoun01@ajunews.com

전기연 kiyeoun01@ajunews.com

★추천기사


[2019 수능 등급컷·성적 발표] 수능 만점자 9명 중 1명은 전남 장성고 "4년만에 또 배출, 영광"


'힘들고 억울' 김혜경 발언에 누리꾼 "억울하면 핸드폰 제출해라" vs "아직 모르는 일"


국회의원 26명 중 가장 큰 ‘세금도둑’ 몰린 의원? #아주모닝


"온수 안 돼" "냉골이다 살려달라"…고양 백석역 인근 온수관 파열에 '아비규환'


블랭크코퍼레이션 남대광 대표, 이건희 회장 이웃사촌됐다…삼성동 주택 62억 현찰로 구매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