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진형 아내, 故진형에 애틋한 추모글 '뭐가 그렇게 급하다고…' 울컥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진형 아내, 故진형에 애틋한 추모글 "뭐가 그렇게 급하다고…" 울컥

아주경제신문 2019-01-08 17:31


진형 아내, 故진형에 애틋한 추모글


지난 7일 새벽 세상을 떠난 트로트 가수 진형[사진=진형 SNS]트로트 가수 진형이 지난 7일 심장마비로 사망한 가운데 그의 아내가 SNS에 남긴 애틋한 추모글이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었다.
8일 진형의 아내는 SNS를 통해 진형의 사망 소식을 알렸다.
그는 사랑하는 내 신랑. 너무 보고 싶다. 그렇게 이뻐하는 율이 쿤이 모모. 그리고 저 두고 뭐가 그렇게 급하다고. 너무 보고 싶어 여보라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신랑 가는 길 외롭지 않게 마지막 인사 와주세요. 오빠가 기다리고 있을 거예요. 삼육 서울병원추모관 101호라고 덧붙이며 진형의 마지막을 함께 배웅해주길 당부했다.
앞서 진형은 지난해 결혼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안타까움을 샀다.
한편 진형은 지난 2006년 싱글 앨범 이별을 알리다로 데뷔했다. 이후 눈물의 정거장, 누나면 어때, 화사함 주의보, 좋아좋아 등을 발표하며 트로트 가수로 활동해왔다.
최송희 기자 alfie312@ajunews.com

최송희 alfie312@ajunews.com

★추천기사


'미우새' 장동민 집, 청소하는 데만 '15시간'?…지난해 유튜브 '옹테레비'로 최초 공개


?'애플 쇼크' 무엇이 문제였나?


서강대 학생회장 새해 첫날 투신, 이유는…"내 소신 지키기 어려워"


보수논객 지만원, 나경원 원내대표 향해 "XX 여자 아니냐" 폭언 논란


아침마당 정영숙 "박인환과 썸타는 중…돈 때문에 탤런트 시험봤다"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