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친절한 프리뷰] '수미네 반찬' 양미리조림·오삼불고기 등 공개…박세리 등장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친절한 프리뷰] "수미네 반찬" 양미리조림·오삼불고기 등 공개…박세리 등장

아시아투데이 2019-01-09 20:01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kiwi@asiatoday.co.kr)
수미네 반찬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9일 방송될 tvN "수미네 반찬"(연출 문태주) 32회에서는 겨울철 별미로 손꼽히는 양미리를 넣어 조린 "양미리조림"을 공개한다. 

 

부드러운 알과 쫀득한 살의 상반된 식감이 매력적인 "양미리조림"은 김수미의 간단한 조리법으로 비린내를 잡아 놀라움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또한 김수미는 육식파와 해산물파도 모두 만족시키는 "오삼불고기"와 새콤한 "골뱅이무침", 아삭한 "오이고추된장무침"을 선보인다.

 

게스트로는 원조 "골프여제" 박세리가 출연한다. 한국인 최초 LPGA US오픈 우승자이자, 전 리우올림픽 여자 골프 국가대표 골프 감독인 박세리는 평소 "수미네 반찬"을 즐겨보다 너무 나오고 싶어 직접 출연을 부탁했다고. 출연하고 싶어서 직접 연락한 프로그램은 처음이라고 말한 박세리는 녹화 내내 김수미 옆에서 보조하며 애청자임을 증명한다.

 

골프여제 박세리의 출연에 김수미는 요리 중간 빗자루를 들고 나와 즉석 레슨을 부탁한다. 이름하여 "세리네 골프"가 펼쳐지는 것. 당황스러울 수 있는 상황에서도 박세리는 김수미에게 골프채를 잡는 방법과 자세를 친절히 가르쳐주고, "요즘 골프 쉬었다"며 겸손한 모습으로 깔끔한 빗자루 스윙까지 선보여 국가대표 감독 클래스를 보여준다.

 

박세리는 즉석에서 "오삼불고기"를 배워보는 시간을 갖기도. 앞서 김수미를 보조하며 재밌어하던 박세리는 보는 것과는 다른 빠른 요리 과정에 당황하는 모습도 보인다. 그러나 선수 생활로 익힌 관찰력으로 막힘없이 조리과정을 따라 하는 등 의외의 요리실력을 보여 장동민과 셰프들을 깜짝 놀라게 만든다.

 

9일 오후 8시 10분 방송.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일자리 정부 무색…지난해 취업자수 9년만에 "최악"
文, 집권 중반 친문인사 전면배치...개혁 ‘고삐’
노영민에 바통 넘겨준 임종석 "文대통령 초심 불변"
김정은, 4차 訪中…특별열차 단둥통과 베이징으로
靑 참모진 교체 임박…"文, 협치인사 과감한 발탁을"
금융위기 때 바닥친 고용, 유독 20대만 회복 못했다
"한미 방위비협상 교착…미군철수 등 동맹균열 우려"
"조성길, 미국 망명 원해…伊정보기관이 보호 중"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보류…사실상 공약 무산
이르면 내주 靑비서진 개편…"인사검증 이미 시작"
文대통령 지지도 반등 47.9%…"데드크로스" 해소
트럼프 "김정은 친서 받았다"…2차회담 속도내나
신재민 "김동연 前 부총리가 적자 국채발행 지시"
트럼프 "김정은과 만남 고대"…北신년사에 "화답"
김정은, 文·트럼프에 대화의지 시그널 "동시 타전"
김정은, 文·트럼프에 대화의지 시그널 "동시 타전"
임종석 "文정부, 정치적 목적 민간인 사찰 없다"
조국 "세 사람이 입맞추면 없는 호랑이도 만든다"
김정은, 文대통령에 친서 보내..."내년 답방 의지"
"北, 해외 조력자 이용해 美의 달러 제재망 우회"
文대통령 "경제패러다임 전환 완성이 내년 과제"
文대통령 "굳건히 안보 지킬 때 남북관계 더 발전"
"北, 핵 대량생산으로 전환…2020년 핵탄두 100개"
위험 외주화 막는다…‘김용균법’ 국회 본회의 통과
여야 "김용균법" 극적합의…조국 31일 운영위 출석
文, 조국 국회 출석 지시…"김용균법 연내 처리해야"
대검, ‘靑 특감반 파문’ 김태우 비서관 중징계 요구
첫발 뗀 남북 철도연결..."동아시아 공동번영 견인"
자영업자, 새해도 최저임금 "가시밭길"에 노심초사
예산 긴급지출법안 처리 불발…美 "셧다운" 현실화
남북 철도착공식·유해발굴, "대북제재" 관문 넘었다
폼페이오 "새해초 2차 북미정상회담 희망" 재확인
택시기사 10만명 운집…"카풀, 공유경제 아닌 약탈"
文 "한반도 평화시대 강력한 안보로 뒷받침 해야"
美, 기준금리 0.25%p 올려…"내년 인상 3→2차례"
3기 신도시 교통망 촘촘히…GTX·신안산선 속도전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