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김예령 기자, 문재인 대통령에 ‘다짜고짜’ 쏟아낸 말...진짜 원했던 답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김예령 기자, 문재인 대통령에 ‘다짜고짜’ 쏟아낸 말...진짜 원했던 답은?

국제뉴스 2019-01-11 08:16



▲ 사진=YTN뉴스캡처

김예령 기자가 문재인 대통령에 쏟아낸 말을 두고 온라인이 시끄러워지면서 단숨에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김예령 기자는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다소 공격적인 질문을 던졌다. 일각에서는 ‘시원’한 질문이라며 김예령 기자를 옹호하기도 했다.

하지만 대다수의 네티즌은 김예령 기자의 자세를 문제 삼았다. 통상적으로 자신의 매체를 먼저 밝힌 후 질문을 던지는 기자들과 달리 다짜고짜 질문을 쏟아냈다.

더구나 그 질문 속 내용이 정확하지 않다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

특히 한 기자는 김예령 기자를 SNS를 통해 공개 저격까지 하면서 또 다른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한 번의 실수로 포털사이트에 이름을 올린 김예령 기자는 논란이 번지자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있다”는 대답을 하길 바랐다고 질문의 취지를 밝히기도 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