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김보름, '노선영에게 당했다' 폭로…심석희 논란과 선 그어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김보름, "노선영에게 당했다" 폭로…심석희 논란과 선 그어

아주경제신문 2019-01-11 17:31


김보름,


김보름[사진=채널A 캡처]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강원도청)이 왕따를 당했다는 주장과 심석희(한국체대)의 성폭행 의혹을 엎으려는 의도와 무관하다고 밝혔다. 방송도 심석희 의혹이 불거지기 전에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보름은 11일 채널A에서 방송된 뉴스A LIVE에 출연해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왕따 주행 논란 가해자로 지목된 내막을 고백했다.
김보름은 지난 2010년 겨울부터 선수촌에 합류했다. 그때부터 올림픽이 있던 작년까지 (노선영에게) 괴롭힘을 당했다며 쉬는 시간에는 라커룸에서, 숙소에서도 방으로 불려가서 폭언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김보름의 주장에 따르면 평창 동계 올림픽 당시 왕따 논란의 가해자는 김보름이 아니라 노선영이다.
김보름은 (문화체육관광부) 감사에서도 괴롭힘 사실을 말했다면서 앞으로 선수 생활을 이어가는 데 있어서 국민과 팬에게 쌓인 오해를 풀어가고 싶어서 나오게 됐다고 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8강전에서 김보름은 팀동료 박지우와 함께 출전한 노선영을 떨어뜨린 채 경기를 마쳐 질타를 받았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도 김보름은 노선영을 무시하는 듯한 뉘앙스를 보여 왕따 비난까지 받았다. 당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60만명 이상이 김보름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고 청원하기도 했다. 당시 김보름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로 입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보름의 인터뷰가 공개된 이후 시기적으로 민감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빙상계에서 심석희의 성폭행 의혹을 덮으려는 시도가 아니냐는 의문이다. 채널A 측은 인터뷰를 공개하기 전 이 인터뷰는 지난 8일 이뤄졌다. 시기적으로 다른 사건과 무관하다는 사실을 말씀드린다며 심석희 의혹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보름의 매니지먼트사인 브라보앤뉴는 심석희의 일과 김보름이 인터뷰는 전혀 상관이 없다며 인터뷰 날짜를 잡은 것은 지난 7일이고 녹화는 8일 날 진행됐다. 심석희가 성폭행을 당했다는 의혹은 지난 9일에 처음 보도됐다고 밝혔다.
이어 녹화 시점은 심석희의 사건이 터지기 이전이다. 채널A에서도 그 부분에 관해 이야기하지 않았나. 우리도 마찬가지다. 전혀 고려한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윤경진 기자 youn@ajunews.com

윤경진 youn@ajunews.com

★추천기사


'성인애착유형테스트'로 연애궁합 맞출 수 있다?


스타벅스 럭키백 2019, 전국 매장서 ‘품절’ 속출


조재범, 심석희 성폭행 의혹에 '그루밍 성폭력' 재조명…그루밍 뜻은?


스타벅스 럭키백 2019, 오전 판매율 70% 돌파···“전화하고 가세요”


‘질문 논란’ 김예령 기자에 “조금 더 공부해” VS “최고의 견제구”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