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윤창호 부친 눈물로 호소 '정신과 치료, 가족 풍비박산. 법이 허용한 최대 형벌 내려야'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윤창호 부친 눈물로 호소 "정신과 치료, 가족 풍비박산. 법이 허용한 최대 형벌 내려야"

아주경제신문 2019-01-11 20:47


윤창호 부친 눈물로 호소


11일 부산지법 동부지원에서 윤창호 씨 부모가 공판을 마치고 가해자와 변호인이 거짓 사과를 하고 있다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윤창호 씨 유족은 가해자를 엄벌해달라고 호소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11일 오전 10시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4단독 김동욱 판사 심리로 만취 상태에서 윤창호씨를 차로 치어 숨기게 가해자 박모(26)씨에 대한 공판이 열렸다.
이날 공판에서 고(故) 윤창호씨의 아버지 윤기현씨는 증인으로 나와 창호를 보내고 온 가족이 슬픔과 고통 속에서 지내고 있습니다며 눈물을 흘렸다.
윤씨는 음주 살인마에 의해 검사가 돼 법과 정의가 바로 서는 사회를 만들겠다는 한 젊은이가 우리 곁을 떠났다며 우리 부부는 정신과 치료를 받고 약을 먹어도 슬픔이 가시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손주를 잃은 할아버지는 입이 돌아가고 팔순인 할머니는 슬픔 속에서 식음을 전폐해 병석에 누워 있다면서 사는 게 지옥일 정도로 가정이 풍비박산 났다고 전했다.
그는 음주운전자를 처벌하는 법이 강화됐지만 음주운전에 관한 인식은 변하지 않고 있다며 강력한 법 집행을 하지 못하고 집행유예나 벌금형으로 약하게 처벌하기 때문에 죽지 않아도 될 아이가 떠났는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이 허용하는 최대한으로 형벌을 내려 가해자를 사회에서 격리해 통렬한 자기반성을 하도록 해야 한다며 어떤 구형과 선고를 내려도 가슴에 있는 돌덩어리를 걷어내지 못하겠지만 돌 무게를 가볍게 하고 아이를 만났을 때 부끄럽지 않도록 해달라고 호소했다.
고인의 친구 배모(23)씨도 사고 충격으로 골반, 다리, 무릎, 심지어 발가락까지 골절됐지만, 피를 흘리는 창호를 보고 기어가 119 신고를 했다며 가해자나 동승자는 신고도 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이날 검찰은 국방의 의무를 하던 윤씨의 생명권을 침해해 가족과 친구들의 상실감이 크고 피고인이 진심으로 반성하는 계기를 주면서 동시에 음주 운전자들에게 엄중한 경고를 할 필요가 있다며 가해자 박씨에게 징역 8년을 구형했다.
홍성환 기자 kakahong@ajunews.com

홍성환 kakahong@ajunews.com

★추천기사


'성인애착유형테스트'로 연애궁합 맞출 수 있다?


스타벅스 럭키백 2019, 전국 매장서 ‘품절’ 속출


조재범, 심석희 성폭행 의혹에 '그루밍 성폭력' 재조명…그루밍 뜻은?


스타벅스 럭키백 2019, 오전 판매율 70% 돌파···“전화하고 가세요”


‘질문 논란’ 김예령 기자에 “조금 더 공부해” VS “최고의 견제구”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