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동물단체 케어 어떤 곳? 대통령 입양한 '토리' 보호시설…수백마리 개·고양이 몰래 안락사 논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동물단체 케어 어떤 곳? 대통령 입양한 "토리" 보호시설…수백마리 개·고양이 몰래 안락사 논란

아주경제신문 2019-01-12 00:16


동물단체 케어 어떤 곳? 대통령 입양한


[케어]
국내 유명 동물보호단체 케어가 보호하던 개와 고양이를 몰래 안락사시켰다는 폭로가 나왔다.
11일 한겨레에 따르면 케어에서 동물관리국장으로 일하던 A씨는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박소연 케어 대표의 지시를 받은 간부들을 통해 안락사가 은밀하게 이뤄졌다며 안락사의 기준은 치료하기 힘든 질병, 순치 불가능할 정도의 공격성 등의 합당한 이유가 아니라 보호소 공간 부족이었다고 밝혔다.
케어는 국내 3대 동물보호단체 중 하나로 지난 2002년 8월 설립됐다.처음 동물사랑실천협회라는 이름으로 출범했고 2015년 케어로 명칭을 바꿨다.
동물 구조를 비롯해 동물권 인식 변화 운동, 동물 보호법 개정, 유기견 보호 등의 활동을 했다. 특히 지난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입양한 유기견 토리를 보호하던 시설로 유명하다.
한편, 케어 측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제 안락사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면서 지난 한 해만 구호동물 수는 약 850여마리였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소수의 안락사가 불가피했다고 해명했다.
홍성환 기자 kakahong@ajunews.com

홍성환 kakahong@ajunews.com

★추천기사


'성인애착유형테스트'로 연애궁합 맞출 수 있다?


스타벅스 럭키백 2019, 전국 매장서 ‘품절’ 속출


조재범, 심석희 성폭행 의혹에 '그루밍 성폭력' 재조명…그루밍 뜻은?


스타벅스 럭키백 2019, 오전 판매율 70% 돌파···“전화하고 가세요”


‘질문 논란’ 김예령 기자에 “조금 더 공부해” VS “최고의 견제구”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