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양진호 청부살인, 끝없는 만행 '직원들의 손톱과 피 받아 제사까지 지내더니...'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양진호 청부살인, 끝없는 만행 "직원들의 손톱과 피 받아 제사까지 지내더니..."

국제뉴스 2019-02-08 01:16



▲ 사진: 방송 캡처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만행이 공개된 가운데 과거 청부살인을 시도한 정황 또한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7일 경기남부경찰청은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지난 2015년 9월쯤 아내와의 이혼 소송과 관련해 아내의 형부를 지인을 시켜 살해하려 한 혐의가 포착돼 추가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양진호 회장은 스님 김 모 씨에게 "옆구리와 허벅지를 흉기로 찔러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실제 실행되지 않아 김 씨는 3천만 원을 다시 양 회장에게 반납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한 언론은 양진호 전 회장이 "일제 시대의 금괴를 찾겠다며 전국을 돌아다녔다. 또 직원들의 손톱과 피, 머리카락을 받아 인형을 만들어 제사를 지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양진호 전 회장은 회사 직원들 이름이 쓰인 인형 안에 직원들의 손톱 발톱과 머리카락, 그리고 혈액이 담아 이 인형들을 조상 묘 근처에 묻으며 제사를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행사를 준비한 관계자는 "성공을 위해 젊은 직원들의 영혼과 기를 받으려는 의식이었다"고 털어놨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