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2019 그래미 어워드' 생중계 어디서 볼 수 있나?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2019 그래미 어워드" 생중계 어디서 볼 수 있나?

아시아투데이 2019-02-11 09:46



[아시아투데이] 온라인뉴스부(news@asiatoday.co.kr)
"2019 그래미 어워드" 생중계 어디서 볼 수 있나? /그래미 어워드, 2019 그래미어워드, 사진=방탄소년단 트위터
아시아투데이 온라인뉴스부 = 그룹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 최초로 "2019 그래미 어워드" 무대에 오른다.
방탄소년단은 11일 오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리는 "제16회 그래미 어워드(2019 그래미 어워드)"에 시상자로 참석한다. 방탄소년단은 시상식에 앞서 레드카펫 행사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9시 50분에 진행되는 "2019 그래미 어워드"는 Mnet에서 시청할 수 있다.
이번 생중계엔 배철수와 음악 평론가 임진모, 동시 통역가이자 팝 전문 MC 태인영이 사회를 맡는다.
한편 "그래미 어워드"는 미국 레코드 예술과학 아카데미가 해마다 우수한 레코드와 앨범 등을 선정해 트로피를 수여하는 음반업계 최고 권위의 시상식으로, "빌보드 뮤직 어워드",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와 함께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힌다.
"2019 그래미 어워드"는 앨리샤 키스가 진행을 맡았으며, 2017년 10월 1일부터 2018년 9월 30일까지 발매된 음반을 포함, 총 84개 부문 후보들이 경쟁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靑"한미정상, 곧 북미회담논의…비핵화 입장차없다"
靑 "한미 정상, 조만간 전화로 2차 북미회담 논의"
"1조380억"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정 오늘 가서명
2차 북미회담 개최지 베트남 하노이 낙점된 이유는
2차 북미회담 개최지 다낭→하노이로 바뀐 배경은
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27~28일 하노이 개최"
비건·김혁철, 2차 북미회담 전 추가 실무협상 합의
트럼프 "시진핑 이달중 안 만나"…2월말 회담 불발
文대통령 "혁신적 포용국가 주된 동력은 혁신성장"
폼페이오 "北 비핵화 가능…김정은 발언서 확인"
2차 북미회담 개최국, "베트남" 최종 결정 이유는
트럼프 "27∼28일 베트남서 김정은과 2차 정상회담"
트럼프 "27∼28일 베트남서 김정은과 2차 정상회담"
"트럼프·김정은, 27~28일 베트남서 2차 정상회담"
트럼프, 오늘 국정연설…북미회담 일정 발표 주목
한미, 북미실무협상 앞서 비핵화·상응조치 사전조율
트럼프 "비핵화 합의 가능성 커…北 경제대국 기회"
美비건 대표 방한…북미회담 실무협상 본게임 시작
북미, 이르면 4일 실무협상…비핵화·상응조치 조율
2차 북미회담 무대로 굳어진 베트남…"다낭" 유력
"비서 성폭행" 안희정, 2심 징역 3년6개월 법정구속
"비서 성폭행" 안희정, 2심 징역 3년6개월 법정구속
文 "광주형 일자리, 혁신적 포용국가 가는 전환점"
삼성전자 연간실적 최대…4분기는 반도체·메모리 타격(3보)
김경수, 1심 징역 2년 법정구속…"댓글조작 공범"
황교안, 당권도전 선언…대선주자 선호도 "통합 1위"
황교안 당대표 출마…"위기의 대한민국 되살릴 것"
황교안 당대표 출마…"대한민국 새 길로 이끌겠다"
황교안, 이낙연 제치고 "대선주자 선호도" 첫 1위
북미, 2차 정상회담서 "빅딜" 아닌 "스몰 딜"로 가나
文정부 "현장+정책" 절충카드로 경제 골든타임 사수
文, 민생·경제행보 가속…설 앞두고 민심 다지기
日, 초계기 위협 비행 관련 "증거 제시할 생각 없어"
전국 표준주택 공시가 9.13% 올라…용산 35% 급등
계속된 日초계기 도발…軍 "이르면 오늘 영상공개"
日초계기, 또 저공 근접비행…軍 "명백한 도발"
文 "국민연금 주주권 적극 행사, 대기업 탈법 문책"
정부, 설 전후 中企·소상공인에 신규자금 33조 푼다
83개월 무역흑자 끝?…반도체 수출↓·에너지 수입↑
中 성장률 28년만에 최저…세계경제 엔진 식어간다
광화문 대변신…광장 3.7배 넓어지고 GTX역 신설
"2차 북미 정상회담 베트남서…하노이·다낭 물망"
폼페이오 "북한의 비핵화 약속, 이제는 실행해야"
비건-최선희 스웨덴서 "합숙 담판"…韓 역할 주목
백악관 "트럼프, 김영철 통해 김정은 친서 전달받아"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