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작년 소비자물가 상승률 1.5%...한은 '정부 영향 제외하면 2% 육박'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작년 소비자물가 상승률 1.5%...한은 "정부 영향 제외하면 2% 육박"

아주경제신문 2019-02-12 07:46


작년 소비자물가 상승률 1.5%...한은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정부 복지 정책 영향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낮아지는 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관리물가를 제외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에 육박했다.
2018년 실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5%였다. 정부가 직간접적으로 가격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품목을 대상으로 만든 관리물가 때문에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5%포인트가량 낮아졌다.
관리물가에는 전기수도가스요금, 열차 요금, 도로통행료와 같은 필수재나 복지 증진을 목적으로 정부가 보조금을 지원하는 의료교육보육료, 버스택시요금 등이 해당한다.
이 같은 요금은 국민들의 삶의 질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정부는 관리물가 안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6년 이후 관리물가가 0%대 내외의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는 이유다.
지난해에도 정부가 가계의 생계비 경감 정책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끌어내린 것으로 분석된다. 국립대 입학금 폐지 및 사립대 입학금 축소,고등학교 무상급식 지역 확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등이 대표적이다.
실제 지난해 3분기와 4분기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각각 1.6%, 1.8%였지만, 관리물가를 제외했을 때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3%까지 오른 것으로 추정됐다.
수요측 물가상승도 마찬가지다.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2%였으나 관리물가 영향을 빼고 보면 1.5%로 0.3%포인트 더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물가 상승률이 낮으면 관리물가가 소비자물가 상승세를 더 꺾는 효과가 있다. 이는통화정책의 주요 변수 중 하나인 물가 흐름 판단에 교란 요인으로 작용할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해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1%까지 내려가며 한은의 물가안정목표(2.0%)를 크게 밑돌자 일각에서는 한은이 기준금리를 인상해선 안 된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임애신 기자 seodw@ajunews.com

임애신 seodw@ajunews.com

★추천기사


고양시 성석동 화재, 서울에도 검은 연기가…'창문 닫아라' 누리꾼 "유독가스 때문인 듯"


음주운전 안재욱 "아침이라 괜찮을 줄 알았는데..."


이달중 대폭 개각…李총리 교체 가능성


10일 오후 9시 잼라이브 힌트 '16세기 초 포르투갈 태생의 에스파냐 항해가'는 누구?


굴사남, 나이와 이름의 뜻은?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