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김영호 육종암 투병' 육종암, 일반 암과의 차이점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김영호 육종암 투병" 육종암, 일반 암과의 차이점은?

아주경제신문 2019-03-14 10:17



[사진=김영호 인스타그램]
배우 김영호가 육종암 투병 사실을 밝히면서 그가 걸린 육종암과 일반인들이 흔히 알고 있는 암의 차이점에 관심이 쏠렸다.
육종암은 뼈, 근육, 신경, 지방 조직 등 우리 몸의 골격을 구성하는 중간엽 조직에서 발생하는 암이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알려진 암 대부분은 상피 조직에서 발생한다. 상피조직은 우리 몸을 외부와 분리하는 조직이다.
상피 조직에서 발생하는 일반 암은 외부와 항상 접촉되는 부분에서 기원하기 때문에 외부의 자극이 암 발생 원인이 된다. 반면 육종암은 외부와의 접촉할 수 없는 부위에서 발생해 환경적 요인이 암 발생 원인이 되지는 않는다.
일반 암종과 육종암은 진행 양상에서도 차이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암종은 진행 상태를 1, 2기 등 병기로 표현하고, 병기에 따라 환자의 예후를 어느 정도 예측할 수 있다. 그러나 육종암은 국소 림프절의 전이 단계를 거치지 않고 바로 혈행성으로 퍼진다.
한편 김영호는 1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정말 많은 사람이 함께 걱정해주고 기도해주셔서 수술이 무사히 잘 끝난 거 같습니다. 현재까지는. 앞으로 힘든 싸움을 하겠지만 지금 이 응원 잊지 않겠습니다. 정말 고맙고 감사드립니다. 나를 위해 울먹여주신 그 마음이라는 글을 올리며 육종암 투병 사실을 전했다.
정혜인 기자 ajuchi@ajunews.com

정혜인 ajuchi@ajunews.com

★추천기사


'정준영 몰카 논란'에 거론된 지코, 왜?…과거 정준영 "지코 우리집 오면 '황금폰' 정독"


[전문] “최종훈·이종현, 승리 정준영 친분 있으나 성접대·몰카유포 사건과 관련 없다”


디스패치 "정준영 몰카는 습관"…누리꾼 "승리보다 더한 놈이 나타났다"


[전문] ‘정준영 절친’ 유리 오빠 “충실히 조사받는 중…성접대·성관계 몰카 모르는 일”


승리X정준영X최종훈 동업한 '밀땅포차' 폐업, 윗층은 승리의 아오리라멘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