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故장자연 사건' 윤지오 신변보호 청원, 24만 넘어…청와대·정부 측 답변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故장자연 사건" 윤지오 신변보호 청원, 24만 넘어…청와대·정부 측 답변은?

아주경제신문 2019-03-14 10:47



고(故) 장자연이 사망 전 작성한 문건 장자연 리스트를 직접 목격한 것으로 알려진 동료 배우 윤지오에 대한 신변보호 요청 청원의 참여자 수가 20만명을 넘어 24만명에 달했다. 이로써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로부터 해당 청원에 대한 답변을 받을 수 있게 됐다.14일 오전 10시 40분 현재 고 장자연씨 관련 증언한 윤**씨 신변보호 청원의 참여자 수는 24만3663명에 달했다.청원인은 고 장자연씨 관련 어렵게 증언한 윤씨의 신변보호를 요청드립니다라며 목격자 진술은 정말 어려운 일입니다. 사회의 불이익 또는 신변에 위험이 없도록 신변보호를 청원한다고 전했다.이어 그는 보복, 불이익이 있으면 어떻게 아이들이 이 세상을 보며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요. 정의로운 사회, 그 밑바탕은 진실을 밝히는 사람들의 힘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20대 초반에 그 큰일을 겪고, 10년간 숨어 살아야 했던, 제2의 피해자 윤씨의 신변보호를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청원합니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이와 관련해 전날 윤지오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여성가족부가 지원하는 숙소에 머물고 있다고 전하면서도 신변보호는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또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고 장자연) 언니 사건만 올라오면 이슈가 이슈를 덮는 것 같아 속상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여러분이 관심 갖고 국민청원도 올려주신 덕에 재조사에 착수할 수 있었다. 신변 보호 요청도 해주셨는데 저는 혜택을 못 누리더라도 증언자나 피해자들이 더 보호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정혜인 기자 ajuchi@ajunews.com

정혜인 ajuchi@ajunews.com

★추천기사


'정준영 몰카 논란'에 거론된 지코, 왜?…과거 정준영 "지코 우리집 오면 '황금폰' 정독"


[전문] “최종훈·이종현, 승리 정준영 친분 있으나 성접대·몰카유포 사건과 관련 없다”


디스패치 "정준영 몰카는 습관"…누리꾼 "승리보다 더한 놈이 나타났다"


[전문] ‘정준영 절친’ 유리 오빠 “충실히 조사받는 중…성접대·성관계 몰카 모르는 일”


승리X정준영X최종훈 동업한 '밀땅포차' 폐업, 윗층은 승리의 아오리라멘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