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코로 술 마셔봐', 'XX야'... 軍, '엽기' 가혹행위 육군 대령 조사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코로 술 마셔봐", "XX야"... 軍, "엽기" 가혹행위 육군 대령 조사

아주경제신문 2019-03-14 11:47



육군 로고[사진 = 육군]
계룡대 모 부대 소속 A대령이 부하 간부들에게 XX야라고 욕설을 하고 코로 술을 마셔보라고 가혹행위를 해 직무에서 배제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육군 관계에 따르면 A대령에 대해 자체 감찰조사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하고 지난 13일 A대령에 대해 직무배제 조치를 취했으며 피해 간부들과 분리했다.
군 당국은 15일 A대령에 대한 보직해임 여부를 판단을 보직해임 심의를 개최한 뒤 징계심의위원회에 넘겨 징계 여부 및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A대령은 술자리에서 소주잔을 엎어 놓고 파인 부분에 소주를 따라 자신이 먼저 코로 마신 뒤, 이를 부하 간부들에게 해볼 사람은 해봐라며 지시했다 .
술자리에 있던 일부 부하 간부들은 상관인 A대령의 지시에 거부하지 못하고 코로 술을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또 A대령은 도시락을 사오라는 등 사적 심부름도 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육군 관계자는 국방부 정례 브리핑에서 조사 중이라서 확인은 해봐야 되겠지만 상습적이었던 것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행위의 엽기성에 대해서는 답변을 이어가지 못했다.
한편, 육군은 지난달 모 부대 소속 여군 장교가 남성 부사관에게 폭언한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
김정래 기자 kjl@ajunews.com

김정래 kjl@ajunews.com

★추천기사


'정준영 몰카 논란'에 거론된 지코, 왜?…과거 정준영 "지코 우리집 오면 '황금폰' 정독"


[전문] “최종훈·이종현, 승리 정준영 친분 있으나 성접대·몰카유포 사건과 관련 없다”


디스패치 "정준영 몰카는 습관"…누리꾼 "승리보다 더한 놈이 나타났다"


[전문] ‘정준영 절친’ 유리 오빠 “충실히 조사받는 중…성접대·성관계 몰카 모르는 일”


승리X정준영X최종훈 동업한 '밀땅포차' 폐업, 윗층은 승리의 아오리라멘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