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승리 정준영 사건' 용준형 최종훈 이종현…아니라더니 다 거짓이었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승리 정준영 사건" 용준형 최종훈 이종현…아니라더니 다 거짓이었다

아주경제신문 2019-03-14 22:01



가수 정준영의 카톡 내용이 공개되면서 카톡방 멤버로 지목됐던씨엔블루 이종현을 비롯해 하이라이트 용준형, FT아일랜드 최종훈은 공유한 적 없다 사실이 아니다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하지만 거짓말이었다.
지난 12일씨엔블루 이종현와 FT아일랜드 최종훈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 최종훈은 성접대 등 의혹과 관련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지어졌고, 이종현은 오래전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무관하다며 논란과 관련해 선을 그었다.
하지만 이틀 후인 14일 SBS 8시뉴스에서는 이종현 최종훈이 정준영과 나눈 카톡 내용을 공개했다.
최종훈은 여성이 잠들어 있는 사진을 게재했고, 지인 허모씨는 누구야 몸매 X좋은이라고 말한다. 이어 불법 촬영물도 공유하고, 지인들에게 불법 영상을 재촉하거나 여성 비하 발언을 했다.이종현 역시 빨리 여자 좀 넘겨요. X같은 X들로 형이 안 XXX 있으면 좋고, 없으면 그냥 예쁜 X 어리고 예쁘고 착한 X 없어? 가지고 놀기 좋은ㅋ라는 등 발언을 서슴치 않았다.
용준형도 의혹을 부인했다가 뒤늦게 사실을 인정했다.
지난 11일 SBS가 정준영이 불법 영상을 공유한 인물로 가수 용XX를 언급했다. 이후 용씨가 하이라이트 멤버 용준형이라는 의혹이 제기되자 소속사를 통해 이번 사건에 동참하였거나 혹은 연루되어있다는 말을 들었을 때 정말 당황스러웠다며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3일 후인 14일 용준형은 공유를 인정하고 하이라이트에서 탈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결국 정준영 카톡방 멤버로 지목된 동료 연예인들은 정준영이 불법으로 몰카를 촬영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었고, 공유까지 했다는 것이 드러나게 됐다.
왼쪽부터 이종현, 최종훈, 용준형 [사진=유대길 기자]
전기연 기자 kiyeoun01@ajunews.com

전기연 kiyeoun01@ajunews.com

★추천기사


고양시 덕은동 산불 발생…네티즌 "하늘이 연기로 뒤덮였다"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 누구? 승리 성접대 의혹·경찰 유착 핵심 인물…박한별 남편


'코인법률방' 걸그룹 "5년 동안 정산 無, 성추행까지 했다"


박한별 남편 14일 경찰 출석…승리 성접대 카톡방 멤버


'호화를 그딴식으로' 버럭한 장재인 향한 응원글 "사이다 먹은 기분" "옳은 말"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