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YG '승리 매니저 퇴사...버닝썬 3천만원 별도 급여 전혀 알지 못해 '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YG "승리 매니저 퇴사...버닝썬 3천만원 별도 급여 전혀 알지 못해 "

알티케이뉴스 2019-04-13 14:16



 승리.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승리.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클럽 버닝썬 자금 3000여만원이 그룹 빅뱅 출신 승리(29)의 매니저 지모씨에게 매달 주기적으로 지급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YG엔터테인먼트는 이를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YG는 13일 "승리의 개인사업과 일체 무관한 만큼, 과거 지씨의 유리홀딩스 감사직 겸업과 지씨가 승리와 연관된 사업체로부터 별도의 급여를 받았는지 전혀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YG에 따르면 지씨는 YG 재직 시절 승리의 매니저였으며, 이에 따른 그의 급여는 YG가 지급했다. 하지만 버닝썬 자금이 지씨에게 지급된 부분에 대해서는 알지 못했다는 것.
이어 YG는 "당사 역시 최근 일련의 논란이 불거진 이후 일부 사실 관계를 파악하게 됐다"면서 "승리의 전속 계약 종료와 더불어 매니저 지씨도 퇴사처리했다"고 덧붙였다.
전날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버닝썬 계좌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조사하던 경찰이 버닝썬 자금 3000여만 원이 승리의 매니저 지씨에게 매달 주기적으로 지급된 사실을 포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