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윤영찬, 민주당 입당…'文정부 성공 위해 성남중원 출마'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윤영찬, 민주당 입당…"文정부 성공 위해 성남중원 출마"

아주경제신문 2019-04-15 11:17


윤영찬, 민주당 입당…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5일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했다. 윤 전 수석은 오는 21대 총선에서 경기 성남중원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명확히 했다.
윤 전 수석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총선을 1년 앞둔 오늘 민주당에 입당한다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승리, 사람이 먼저인 세상을 향해 두려움 없이 뚜벅뚜벅 앞으로 전진하겠다고 밝혔다.
윤 전 수석은 촛불은 미완성이고 문재인 정부 성패와 개인 윤영찬은 이제 뗄래야 뗄 수 없는 운명공동체임을 부인할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내년 총선 승리는 너무나도 절박한 필요조건이라고 했다.
이어 청와대를 나오면서 대통령께서 총선 출마를 생각해봤느냐고 물었을 때 저는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제게는 정말 피하고 싶은 잔이었다며 지난 3개월간은 깊은 고민의 시간이었다. 결국 제가 내린 결론은 세상을 바꾸자고 외쳤던 촛불로 다시 돌아가는 것이었다고 했다.
윤 전 수석은 지난 20년 가까이 저는 성남에 살았다. 오랜 세월 민주당이 의석을 가져보지 못한 곳이라며 저는 21대 총선에서 중원에 출마해 승리함으로써 중원 탈환의 기수가 되겠다고 했다.
윤 전 수석이 출마를 선언한 경기 성남중원엔 조신 지역위원장이 활동하고 있다. 이와 관련 윤 전 수석은 저희들의 목표는 경선 승리가 아니라 본선 승리기 때문에 본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기 위해 선의의 경쟁을 하기로 서로 말씀을 나눴다고 했다.
민주당 당직을 제안받은 게 있느냐는 질문엔 당과 구체적으로 얘기해 본 적이 없다며 당내에서 어떤 역할을 원한다면 저도 최선을 다해서, 이 한 몸 다해서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윤 전 수석은 동아일보 기자 출신으로 네이버 부사장을 지냈다. 이후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캠프에 합류한 뒤 초대 국민소통수석을 맡았다.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연합뉴스]
김도형 기자 semiquer@ajunews.com

김도형 semiquer@ajunews.com

★추천기사


박은경 아나운서, 누구길래?


스페인 순례자의 길 걷는 순례자가 사용하는 한달 비용은?


내 차도 ‘환골탈태’…‘정밀세차·자동차 래핑’ 가격은?


겸양하다의 반대말은?


'인간극장' 65세 모델 김칠두는 누구?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