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세월호 5주기] 정치권 세월호 안전문제 두고 미묘한 공방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세월호 5주기] 정치권 세월호 안전문제 두고 미묘한 공방

아주경제신문 2019-04-15 20:16


[세월호 5주기] 정치권 세월호 안전문제 두고 미묘한 공방


정치권이 세월호 5주기를 맞아 비교적 신중한 논평을 내놓고 있다. 자칫 정치적 발언을 강하게 가져갈 경우 역풍이 불어올 가능성을 계산해서다.
세월호 5주기를 앞둔 15일 여야 정당이 비교적 차분한 논평을 각각 발표하며 안전사고 재발 방지에 방점을 찍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이날국회 본청에서 당 최고위원회의를 진행하기 전 희생자를 추모하는 묵념을 하고 회의를 시작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참사 당시 304명의 고귀한 생명이 바닷속에서 운명을 달리하는 모습을 국민이 지켜봤다. 국가는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지 않았다며의혹 해소를 위한 수사 착수를 촉구했다.
또 박주민 최고위원은세월호가 침몰하는 순간에도 아이들에게 움직이지 말라는 방송만 했을 뿐 아이들을 구하는 정부는 없었다고 지적하면서 당시 무책임한 정부 관계자들을 성토했다.
이어 박 최고위원은 전날인 14일 세월호 유가족들은 참사 관련 정보를 은폐했거나 구조를 소홀히 했다는 의혹을 받는 17명에 대해 처벌을 요청했다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역시 해경 수사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이유로 (처벌 요청 명단에) 포함됐다고 말했다.
반면 야당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보다는 안전사고 방지를 강조하며 간략히 언급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세월호 5주기를 맞아 세월호 사고와 같은 대형안전 사고는 재발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국민안전문제에 여야가 있을 수 없다.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해서도 안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러 안전사고를 두고) 야당의 입장에서 책임소재를 따지는 일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먼저 법률적으로 부족한 부분이 없는지, 예산을 더 지원할 영역은 어딘지 이런 부분부터 살피는 것이 정당의 올바른 역할이라며문재인 정권이 야당시절 했던 행태를 우리도 똑같이 반복한다면 그 피해는 결국 국민들에게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그는대형 재난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정치공방만 벌이고 정작 중요한 대책마련엔 소홀한 악순환을 우리가 먼저 끊어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와 홍영표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세월호 5주기를 하루 앞두고 묵념을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박성준 기자 kinzi312@ajunews.com

박성준 kinzi312@ajunews.com

★추천기사


박은경 아나운서, 누구길래?


스페인 순례자의 길 걷는 순례자가 사용하는 한달 비용은?


내 차도 ‘환골탈태’…‘정밀세차·자동차 래핑’ 가격은?


겸양하다의 반대말은?


'인간극장' 65세 모델 김칠두는 누구?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