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세월호 5주기] 차명진, 유족에 “징하게 해쳐먹는다” 막말 논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세월호 5주기] 차명진, 유족에 “징하게 해쳐먹는다” 막말 논란

아주경제신문 2019-04-16 07:01


[세월호 5주기] 차명진, 유족에 “징하게 해쳐먹는다” 막말 논란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세월호 참사 유가족을 향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고 막말을 쏟아내 논란이 되고 있다.
한국당 경기도당 부천소사 당협위원장인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 8시 30분께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글을 썼다.
그는 개인당 10억원의 보상금을 받은 걸로 이 나라 학생들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이야기를 못 들었다.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먹었다. 나 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할까 겁나서라도 그 돈 못 쪼개겠다고도 했다.
이어 이 자들의 욕망이 거기서 멈추지 않는다.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차 전 의원은 또한 보통 상식인이라면 내 탓이오할 텐데 이 자들은 원래 그런 건지, 아니면 좌빨들한테 세뇌 당해서 그런지 남 탓으로 자기 죄의식을 털어버리려는 마녀사냥 기법을 발휘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자식 팔아 내 생계 챙긴 것까지는 동시대를 사는 어버이의 한 사람으로 나도 마음이 아프니 그냥 눈 감아줄 수 있다며 그러나 애먼 사람한테 죄 뒤집어 씌우는 마녀사냥은 사회를 병들게 하고 해당자를 죽이는 인격 살인이라고 적었다.
차 전 의원은 17, 18대 한나라당(한국당 전신) 국회의원을 지냈다. 차 전 의원은 같은 날 오후 10시 47분쯤 세월호 유가족들이라고 한 부분을 세월호 유가족들 중 일부 인사들이라고 고쳤다.[차명전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봉철 기자 nicebong@ajunews.com

김봉철 nicebong@ajunews.com

★추천기사


박은경 아나운서, 누구길래?


스페인 순례자의 길 걷는 순례자가 사용하는 한달 비용은?


내 차도 ‘환골탈태’…‘정밀세차·자동차 래핑’ 가격은?


겸양하다의 반대말은?


'인간극장' 65세 모델 김칠두는 누구?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