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회의실에 이어 제약사 대표 아들마저' 제약업계, 몰래카메라 '곤혹'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회의실에 이어 제약사 대표 아들마저" 제약업계, 몰래카메라 "곤혹"

아주경제신문 2019-04-18 10:17



국내 한 제약회사 대표회사 아들이 집안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하고 여성들을 불법 촬영한 것이 적발됐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지난 17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지난달 고소된 30대 이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씨는 변기나 전등 등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자신의 집을 방문한 여성들의 신체를 동의없이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지난 10년간 카메라를 몰래 숨기고 촬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이 노트북과 휴대전화 등 압수수색한 결과 불법 영상과 사진이 수백개 넘게 나왔고 피해자만 30여명에 달했다.
앞서 제약업계는 몰래카메라로 곤혹을 치른 바 있다. 지난해 국내 유명 제약사의 회의실에서 카메라가 몰래 설치, 여직원들의 다리를 촬영한 일이 있었다. 몰카가 촬영될 당시 회의실에는 직원 6~7명이 회의 중이었다. 해당 제약사는 다급하게 피의자를 적발해 인사위원회를 열고 해고 조치를 했었다.
[사진= 아이클릭아트 제공 ]

이규진 기자 seven@ajunews.com

이규진 seven@ajunews.com

★추천기사


아이슬란드 화산재, 과거 백두산 화산폭발의 1000분의 1?…日역사서 "하얀 재가 눈처럼"


백두산 화산폭발하면…"분출물이 남한 전체 1m 덮을 것"


백두산 화산 폭발하면 남한 경제 11조원 피해 본다(?)


화폐개혁 '리디노미네이션' 무엇? 커피 한잔 값 4500원→4.5원으로


"백두산, 아이슬란드 화산 폭발 1000배 이상 규모 될 것"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