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친절한 프리뷰] '배틀트립' 이휘재, 아내 문정원과 공곶이·해금강 등 봄 거제 만끽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친절한 프리뷰] "배틀트립" 이휘재, 아내 문정원과 공곶이·해금강 등 봄 거제 만끽

아시아투데이 2019-04-20 21:16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kiwi@asiatoday.co.kr)
배틀트립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배틀트립" 이휘재-문정원이 두 눈이 황홀해지는 "거제 8경 투어"를 펼친다.

 

20일 방송될 KBS 2TV "배틀트립"에서는 3주년을 맞이해 3MC 이휘재-김숙-성시경이 직접 떠나는 "3도 여행" 2탄을 선보인다. 지난주에 이어 이휘재는 아내 문정원과 함께 경남 통영-거제로, 김숙은 배우 이세영과 함께 충남 당진으로, 성시경은 가수 김조한과 함께 전남 여수로 향한다. 이와 함께 이번 주에는 양희은-한다감-박찬일 셰프가 특별한 추천 코스를 소개해 3도 여행을 더욱 풍성하게 채울 예정. 

 

이 가운데 경남 거제로 떠난 이휘재-문정원이 봄 거제의 매력에 푹 빠졌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특히 이날 이휘재는 "오늘은 당신을 위한 맞춤 코스야"라며 아내 문정원을 위한 특급 선물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향한 곳은 문정원이 좋아하는 노란 수선화가 가득 핀 "공곶이". 생각지도 못한 이휘재의 로맨틱한 선물을 받은 문정원은 "너무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면서 눈물이 그렁그렁해졌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공개된 스틸 속에는 제트보트에 탑승한 이휘재-문정원의 모습이 담겨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거제 8경을 보다 액티브하게 즐기기 위해 제트보트를 탄 두 사람은 시속 60KM로 바다를 가르는 짜릿함에 몸서리쳤다는 후문. 더욱이 제트보트를 타고 바다의 금강산이라 불리는 해금강의 십자동굴을 관통하며 마주한 절경에 이휘재는 "이런 걸 어디서 구경해. 정말 자연의 신비다"라며 연신 감탄을 했다.

 

이에 여행 말미 이휘재-문정원은 "100점 만점에 200점 여행이다. 정말 로맨틱 힐링"이라며 봄 거제의 매력에서 헤어나오지 못했다는 전언이어서, 봄 기운 만연한 경남 거제도 여행기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20일 오후 9시 15분 방송.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北 협상배제 요구 일축한 폼페이오…"압박도 계속"
이미선 헌법재판관 취임식…"질타 겸허히 수용"
文대통령, 우즈벡서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 강행
文대통령, 이미선 임명 강행…한국당 강력반발
김정은·푸틴 회담, 내주 블라디보스토크서 열릴듯
"조현병" 앓튾다던 진주 살인범, 평소 상습적 난동
진주서 "묻지마 방화·살인"…5명 사망·13명 부상
文대통령, 중앙亞 3국 순방…"신북방정책" 외연 확장
홍남기 "증권거래세, 6월3일부터 0.05%p 인하"
홍남기 "남북경협 준비, 내부적으로 조용히 진행"
文 "남북정상회담 추진" 트럼프 "北입장 알려달라"
文대통령, 폼페이오·볼턴 만나 "톱다운 성과 필요"
낙태죄 "헌법불합치"…헌재 "내년 말까지 법 개정"
낙태죄 "헌법불합치"…헌재 "내년 말까지 법 개정"
폼페이오 "對北제재 유지…약간 여지는 두고 싶다"
3월 취업자 수 25만명 증가…고용률도 역대 최고
文대통령, 오늘 방미…트럼프와 비핵화 로드맵 조율
"올해 2학기 고3부터 무상교육…2021년 전면 시행"
"올 2학기 고3부터 무상교육…2021년 전면 시행"
文대통령, 강원 산불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文대통령, 강원 산불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李총리 "오늘 산불피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결론"
정부, 강원도 산불 발생지역 "국가재난사태" 선포
정경두 국방장관 "군 가용전력 총동원해 산불 진화"
고성산불 주불 진화…인제 50%·강릉 20% 진화율
고성 산불 강풍타고 속초로…강원도 곳곳 초토화
고성 산불, 속초로 번져 주민대피 확산…피해 심각
韓 세계 최초 5G 시대 열었다...이통사 본격 서비스경쟁
"극적 뒤집기" 정의당 이영국 "민생문제 해결 온힘"
창원성산 이영국 역전승…통영·고성 정점식 완승
文정부 3번째 추경 공식화…경기부양 효과 있을까
통영고성 정점식 당선확실‥창원성산 여영국 역전승
文 "한반도 평화 무르익을수록 관광수요 늘어날 것"
文 "남북미 과거로 가기 원치않아…없는길 만들 것"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