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이슈분석] 北·美 간 벌어지는 틈에 文대통령 '운명의 한 주'…비핵화 중재역 최대 시험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이슈분석] 北·美 간 벌어지는 틈에 文대통령 "운명의 한 주"…비핵화 중재역 최대 시험대

아주경제신문 2019-04-22 00:01


[이슈분석] 北·美 간 벌어지는 틈에 文대통령

[이슈분석] 北·美 간 벌어지는 틈에 文대통령


핵담판의 맞상대북미 사이에 낀 문재인 대통령이 운명의 한 주를 맞는다. 문 대통령은 오는 23일 중앙아시아 3개국(투르크메니스탄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 순방을 마치고 귀국, 제4차 남북 정상회담 추진을 비롯한 포스트 하노이 중재역을 본격적으로 가동할 것으로 보인다.
한반도 비핵화를 둘러싼 북미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제3차 핵담판의 데드라인(시한)을 연내로 못박은 북한은 하노이 노딜 이후 첫 정상외교로 북러 정상회담을 택했다. 이는 장기전을 예고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 대치 국면에서 뒷배를 강조, 대미 압박을 최고조로 끌어올리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미일 정상회담도 초읽기에 들어갔다. 미일 정상은 이달과 내달 잇따라 정상회담을 하고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논의에 나선다. 이에 따라 정교한 중재역을 앞세운 문 대통령의 연속적 조기 수확은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전후로 최대 시험대에 오를 전망이다.
◆靑 南北회담 열리면 트럼프 메시지 김정은에 전달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현지시간) 타슈켄트에서 개관 행사를 한 한국문화예술의 집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21일 전문가들이 꼽은 포스트 하노이 국면의 핵심 관전 포인트는 7차 한미 정상회담 이후 4차 남북3차 북미남북미 회담 추진의 현실 가능성이다.
문 대통령의 대북특사 파견이 사실상 물 건너간 상황에서 남북 정상 간 톱다운 방식의 담판은 한반도 비핵화를 추동할 첫 번째 분수령으로 꼽힌다.
연결고리는 트럼프 메시지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건넬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가지고 있다는 지난 19일(현지시간) CNN 보도와 관련해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되면 이와 관련한 메시지가 (김 위원장에게) 전달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CNN은 복수의 한국 외교 소식통을 인용, 이(트럼프) 메시지에는 현재의 방침(course of action)에 중요한 내용과 북미 정상회담에 긍정적 상황으로 이어질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는 굿 이너프 딜(충분히 괜찮은 거래)을 앞세운 문 대통령의 비핵화 중재역으로 북미 간 톱다운 담판을 견인한다는 청와대 애초 구상과 맞닿아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전달 경로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지난 11일(현지시간)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주고받은 비공개 메시지로 추정된다.
◆북러, 연쇄 정상회담 신호탄미일 회담 초읽기
여권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한미 동맹이 견고하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지난 19일 기자들과 만나 남북 정상 간에 신뢰를 계속해서 확인하고 있기 때문에 (북측에서) 충분히 (반응이) 올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1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건넬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가지고 있다는 지난 19일(현지시간) CNN 보도와 관련해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되면 이와 관련한 메시지가 (김 위원장에게) 전달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아주경제 최신형 기자]
문 대통령이(남북 정상회담의) 장소와 형식에 구애받지 않겠다고 공언한 만큼, 이번 남북 정상 간 만남은 526 2차 판문점 원포인트 회담 형식이 유력할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문 대통령은 3자(남북과 미) 종전선언을 비롯한 체제보장 방안을 북측에 제시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일 정상회담 전 남북 정상회담이 이뤄진다면, 김정은 메시지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때 공유될 가능성이 크다. 우리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일본 방문 때 방한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 정상 간 메시지 파급력에 따라 남북과 미 3국의 톱다운 회담이 전격적으로 성사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그러나 북미 양국이 간극을 좁힐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북미 교착 국면에서 러시아를 우군으로 확보, 대미 압박 강도를 높였다. 김 위원장 집권 이후 처음 개최하는 북러 정상 간 만남은 오는 24일 만찬에 이어 25일 단독확대 회담 형식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또한 미국의 대북 협상자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교체도 요구했다. 김 위원장의 군 현지지도 횟수도 늘어나고 있다. 강경 메시지를 통해 비핵화 협상의 판을 흔들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미일도 바짝 붙었다.백악관은 아베 신조 총리와 부인 아키에 여사의 오는 26~27일 워싱턴 방문,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의 다음 달 25~28일 방일 계획을 각각 공뎰했다. 한반도 비핵화를 둘러싸고 북중러와 미일 공조가 한층 밀착함에 따라 문 대통령의 정교한 중재역은 짧게는 일주일, 길게는 한 달 내에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최신형 기자 tlsgud80@ajunews.com

최신형 tlsgud80@ajunews.com

★추천기사


[프리미어리그] 손흥민 선발? 맨시티vs토트넘 오늘(20일) 또 만난다…중계 일정은?


?'놀라운 토요일' 소녀시대 '라이언 하트' 정답은? "있지 않아?" or "있지 않나"


?'생활의 달인' 의정부 오징어김밥 맛집...이름·위치는?


'오늘의 띠별 운세' 2019년 4월 20일(토요일·음력 3월 16일) 운세는?


'미스트롯' 홍자 인기에 '남친' 진원도 주목…'연상연하 커플' 몇살 차이?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