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바른미래당, 오신환 새 원내대표체제 출범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바른미래당, 오신환 새 원내대표체제 출범

국제뉴스 2019-05-15 13:46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원내대표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바른미래당은 15일 김관영 원내대표 후임에 오신환 의원을 새 원내대표로 선출됨에 따라 당내 상황은 물론 패스트트랙 정국의 변화가 예고되고 있다.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김성식 의원을 제치고 당선됐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오늘 주신 선책이 얼마나 무거운 책임인지 잘 깊이 새기겠다"면서 "화합, 자강, 개혁의 그 길을 가기 위해서 진정성으로 변함없이 최선을 다해 그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여야는 극단적인 대결 구도로 국회가 비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바른미래당의 바른 목소리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히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관영 원내대표만큼 협상력이 있을지 모르겠으나 정말 열심히 뛰어다니고 단순히 끌려가는 그런 야당이 아니라 힘이 있는 강한 야당 그리고 대안을 제시하는 그런 야당이 되어 국회를 주도해서 이끌어갈 수 있는 그런 바른미래당의 역할을 반드시 만들어내겠다"고 힘줘 말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특히 "통합 과정에서 소위 바른정당 출신의 진영의 대리인으로서 한 번도 의사결정을 하고 판단 한 적이 없다"며 "앞으로 당이 화합하고 오늘 주신 그 뜻을 잘 받들겠다"고 약속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지난 13일 원내대표 경선 출마 변을 통해 "원내대표에 당선되는 즉시 의원단의 의사를 결집하고 당원들의 힘을 하나로 모아서 무책임한 현 지도부를 퇴진시키고 창당 정신을 온전히 구현해 낼 총선승리 지도부를 구성해 책임정치 실천운동에 돌입해 통 당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오신환 원내대표가 손학규 대표의 퇴진을 즉각 요구할 것인지 당내 상황도 급변할 상황 속에서 사개특위 사보임 문재 등 패스트트랙 정국에 있어 어떤 행보를 할 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