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이해찬 '유시민하고 형제처럼 지내'…모친상 조문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이해찬 "유시민하고 형제처럼 지내"…모친상 조문

아주경제신문 2019-05-22 21:01


이해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 모친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이 대표의 보좌관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이 대표는 이날 저녁 경기 고양 일산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 대표는 고향으로 모시는지라고 물었고 유시민 이사장은 아버님 산소 옆에 원래 잡아놓은 자리가 있다. 평소에 그렇게 원하셔서라고 답했다.
이 대표가 최근에 병원에 계셨냐고 묻자 유시민 이사장의 누나 유시춘 EBS 이사장은 병원에는 잠깐 계셨다. 편하게 가셨다고 설명했다.
유시민 이사장도 통증이나 이런 게 있는 질환은 없으셨다며 굉장히 편안하게, 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기 10주기 추도식에) 못가게 붙잡으셨다고 했다.
유시춘 이사장은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거론하며 부시 싫어하시나봐, 우리 엄마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조문을 마친 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복기왕 정무비서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김한정한정애 민주당 의원 등과 잠시 대화를 나눈 뒤 빈소를 떠났다.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유 이사장의) 어머니를 제가 잘 안다. 가끔 같이 저녁도 먹고 그랬다며 유시민 이사장하고 저하고 형제처럼 지내고 그렇다고 말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모친 빈소를 조문한 뒤 유 이사장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도형 기자 semiquer@ajunews.com

김도형 semiquer@ajunews.com

★추천기사


임창용, 김기태 감독 사퇴에 대한 솔직한 심정은?…"감독님께 화가 난 이유는…"


펭귄문제 화제되는 이유 뭐길래…알고 보니 정답이?


큐넷, 22일 원서 접수 마감하는 시험은?


경산시 자인면 공장폭발 화재…네티즌 "연기가 하늘을 감싸고 있다"


로스트아크, 22일 정기점검 완료... 신규 업데이트 내용은?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