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靑, '정상통화 유출' 파문에 엄중대응 고민…'강효상 처벌' 국민청원도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靑, "정상통화 유출" 파문에 엄중대응 고민…"강효상 처벌" 국민청원도

아주경제신문 2019-05-24 13:16


靑,

靑,



주미대사관 소속 외교관이 한미정상 간 통화 내용을 유출한 사건을 두고 청와대 내부에서 엄중대응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들은 외교안보 기밀 유출로 그 파문이 어디까지 번질지 모르는 만큼 적당히 넘길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하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청와대 내부에서는 사건의 민감성을 고려해최대한신중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청와대 참모진들은 특히,여권에서이번 통화 유출 사건이정상 간 외교의 신뢰와 연결될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라는 점에서 원칙적이고 강력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바에 대체로 공감하는 분위기다.

청와대 전경. [사진=청와대]
앞서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번 외교기밀 누설행위는 한미동맹을 훼손할 뿐만 아니라 향후 정상외교에도 부정적 영향을 끼칠 우려가 매우 크다며 해당 외교관 및 연루자를 철저히 밝혀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 역시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최근 청와대가 외교부 직원들의 휴대전화를 감찰했을 때 야권에서는 지나친 처사가 아니냐는 비판을 했지만,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하면 당연한 조치였다. 앞으로도 엄중한 대응이 계속돼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지난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강효상 의원과 외교부 직원을 모두 강력히 처벌해달라라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와, 하루 만인 이날 오전 10시30분 기준2만3000여명이 동참했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통화에서 강 의원에 대한 법적 조치를 고려하느냐는 물음에 진상조사 결과 및 향후 조치 등은 외교부에서 발표할 것이라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한편,청와대 내에서는 이같은 강경한의견과함께, 사안의 민감성을 고려해 신중한 태도를 잃어서는 안된다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아울러 일각에서는 국익적 관점에서 봤을 때 이번 사안의 파문이 확대된다면 오히려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3일기자들을 만나 이 사안은 한미 간의 신뢰를 깨는 문제가 될 수도 있다며 무엇보다 지금 한반도를 둘러싸고 안보 문제가 굉장히 민감하다. 한 발 한 발이 굉장히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구체적인 사실관계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정상 간 말씀의 내용을 공개하는 것 자체가 또 하나의 기밀을 발설하는 행위가 된다고 답했다. 특정 주장이 실제 통화내용과 부합하는지 아닌지 확인하는 것 자체가 기밀누설에 해당한다는 설명이다.

박경은 기자 kyungeun0411@ajunews.com

박경은 kyungeun0411@ajunews.com

★추천기사


펭귄문제 정답은? 부대찌개 3인분 시키면 1인분 공짜, 20인분 시키면?


임창용, 김기태 감독 사퇴에 대한 솔직한 심정은?…"감독님께 화가 난 이유는…"


펭귄문제 화제되는 이유 뭐길래…알고 보니 정답이?


큐넷, 22일 원서 접수 마감하는 시험은?


'애기얼굴 어플' 스냅챗 촬영 방법은? "노란 모자 쓴 캐릭터만 누르면!"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