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잔나비 멤버 학폭 논란 '얼굴에 비닐봉지 씌우고 괴롭혔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잔나비 멤버 학폭 논란 "얼굴에 비닐봉지 씌우고 괴롭혔다"

아시아투데이 2019-05-24 17:31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parkaram@asiatoday.co.kr)
/잔나비 SNS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밴드 "잔나비" 멤버가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잔나비 멤버에게 당했던 학교폭력을 밝힙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이 글에서 어떤 과장이나 허위 사실이 없다는 것을 말씀드린다"며 "난 11년 전 봄, 여름 동안 지옥 같던 학창시절의 악몽을 잘 견뎌냈고 잊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해당 글에 따르면 글쓴이는 우연히 잔나비의 음악을 듣고 관심이 생겨서 알아보던 중 잔나비 멤버 중 한 명이 학창시절 자신을 괴롭힌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것을 알게됐다.
글쓴이는 "나는 다른 친구들보다 말이 살짝 어눌한 아이였다"며 "라이터를 가지고 장난치고, 비닐봉지를 얼굴에 씌우고 내 사물함에 장난쳐놓는 건 기본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가해자인 멤버가) 내 근처에서 손을 들기만 해도 움찔할 정도였다. 그 사람은 "아무것도 안 했는데 왜 그러냐"며 오히려 그걸 즐겼다"고 토로했다.
결국 정신적으로 크게 상처를 받은 글쓴이는 전학을 선택했고, 정신치료를 받으며 지냈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당신이 장난삼아 던진 돌이 한 사람의 학창시절과 인생에 엄청난 아픔을 주고 트라우마를 만들었다는 것을 알면 좋겠다"며 "그 시절 나에게나 하던 언행과 조롱 비웃음을 난 살아서도 죽어서도 용서할 생각이 없다. 여기저기에서 흘러나오는 잔나비의 음악은 내게 큰 고통이며 악몽이 다시 시작되는 느낌"이라고 폭로를 결심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끝으로 "이 글이 너의 현재와 미래에 어느 정도의 영향을 미칠지 모르겠지만, 남을 아프게 한 과거를 가지고는 절대 행복할 수 없다는 걸 깨우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잔나비는 지난 3월 정규 앨범 "전설"을 발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美, 자국통화 절하 국가에 "상계관세 부과" 추진
文 "머지 않아 블록버스터급 국산 신약 나올 것"
"美, 화훼이 때리기 삼성엔 기회…반사이익 기대"
文 “독재자 후예 아니라면 5.18 다르게 볼 수 없어”
"하방리스크 확대됐다"…정부 경기진단도 "빨간불"
경기 버스요금 200원 인상…이재명 "도민들께 죄송"
미, 대중 최대압박, 3000억달러 중국제품 관세부과 절차 시작, 6월말 시행
반도체업계, 미중 무역전쟁 촉각…"위기" VS "미풍"
KDI, 두달째 "경기부진" 진단… "투자·수출 감소세"
"단독회담" 요구하는 황교안… "취지 어긋난다"는 靑
檢 “강신명·이철성 영장청구, 수사권 조정과 무관”
트럼프 "中과 무역협상 계속…서두를 필요는 없다"
美 "北발사체는 탄도미사일…300㎞ 이상 비행"
文 “北발사체, 탄도미사일이면 안보리 결의 위반”
합참 "北, 단거리 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 발사"
합참 "北, 평북 신오리 일대서 불상 발사체 발사"
합참 "北, 평북 신오리 일대서 불상 발사체 발사"
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에 "86그룹 대표" 이인영 선출
통일부, 대북 식량지원 추진… "국제사회와 협력"
靑 "대북 식량지원 검토 단계…확정된 건 없어"
통일부 "대북 식량지원, 국제사회와 협력해 추진"
백악관 "한미정상, 北 최근상황·완전 비핵화 논의"
한미정상 “北 대화궤도 이탈 막고 조기 협상 재개”
[文정부 2년]비핵화 초석 마련…평화체계 구축까진 먼 길
고양 창릉·부천 대장 등 3기 신도시 11만채 짓는다
[文대통령 취임 2년] 지지율 높지만 협치 "발등의 불"
국방부 “북한 발사체, 신형 전술유도무기로 파악"
"北김정은, 어제 동해상 화력 타격훈련 직접 지도"
“北발사체 보고받은 트럼프, 김정은에 속은 것처럼 화내”
트럼프, 북 단거리 발사체 발사 언급 않고 김정은 비핵화 약속 강조
정부 "北, 군사적 긴장 고조시키는 행위 중단해야"
[속보]정부 "北발사체 9·19합의취지 어긋…중단촉구"
합참 "北, 단거리 미사일 발사…세부사항 분석 중"
문무일 검찰총장 귀국 "기본권 보호 빈틈 없어야"
문무일, 조기 귀국…"수사권 조정" 반발 중대 변곡점
박상기 "검찰 수사권, 견제·균형 맞도록 재조정돼야"
은행 가계대출 다시 "껑충"…자영업자대출 1.7조↑
원로들, 文에 "소득주도성장 기조전환·통합" 강조
文대통령 "정치권 갈등 걱정…협치 더 노력할 것"
문무일 "수사권조정 패스트트랙, 민주주의 反한다"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