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표창원 '강효상, 공천 받기 위해 존재감 드러내려는 것'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표창원 "강효상, 공천 받기 위해 존재감 드러내려는 것"

아주경제신문 2019-05-25 00:16


표창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한미정상 간 통화 내용 유출에 대해 공천을 받기 위해 존재감을 드러내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표 의원은 지난 24일 KBS1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강 의원이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유출한 동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다 이같이 말했다.
표 의원은 이날 인터뷰에서 모든 국민이 강 의원의 폭로가 국가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사실에는 동의할 거라고 본다. 한국당에도 도움될 게 하나도 없다며 사람의 속마음이기 때문에 추정할 수밖에 없지만 다가오는 총선에서 공천을 받기 위해 존재감을 드러낸 것이 아닌가. 쓰임새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받으려는 것이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어 동의할 수 없는 이유다. 너무 욕심이 지나쳤다고 덧붙였다.
이날 함께 출연한 김영우 한국당 의원은 표 의원의 발언에 정치인으로서 공천 문제를 이 자리에서 거론하는 건 옳지 않다고 반박했다.
앞서, 강 의원은 지난 9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7일 한미 정상 간 전화통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5월 하순 일본 방문 뒤 잠깐이라도 한국에 들러 달라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와 외교부는 강 의원의 기자회견을 심각한 기밀 유출 사안으로 규정하고 감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외교부 소속 고위 공무원 A씨가 고교 선배인 강 의원에게 정상 간 대화 내용을 보이스톡으로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청와대 관계자는 23일 한미정상 간 통화 내용은 3급 국가기밀이라며 부정과 비리를 알리는 공익제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한국당은 3급 기밀은 맞지만 내용이 진짜 기밀로 볼 수 없다거나 청와대가 최초에 논란이 나왔을 때 사실무근이라고 하지 말았어야 했다. 국민을 속인 것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신승훈 기자 shs@ajunews.com

신승훈 shs@ajunews.com

★추천기사


[영상] “목 아파!” “진짜 실망이다”···한국판 '쥴(JUUL)' 출시 리뷰 (feat. 니코틴 0.7ml 효과) [이슈옵저버]


셀럽 뜻 뭐길래, 화제? 기안84 "패션쇼에 셀럽으로 초대 받아"


'잼심시간 다수소수 특집' 잼라이브 힌트(5월 24일) '12시가 되면 스크래치 열린다!'


‘스타일난다’ 김소희 전 대표, 10년 전 ‘대박’ 예상 못 했던 이유는?


'우신사' 검색하고 이벤트 링크 누르니…이거 준다고?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