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씨스타 출신 효린 학폭 논란에 SNS 비난 봇물 '찾아간다고? 자기 입장만 생각'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씨스타 출신 효린 학폭 논란에 SNS 비난 봇물 "찾아간다고? 자기 입장만 생각"

아주경제신문 2019-05-26 15:01


씨스타 출신 효린 학폭 논란에 SNS 비난 봇물


학교폭력(학폭) 논란에 휩싸인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의 인스타그램에 비난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진작에 터졌어야 했었네. 학폭 게다가 3년 동안 상습 폭행이라니... 피해자에게는 티비에 가해자인 효린 볼 때마다 고통이었을 듯(wi***) 증거 불분명하다면서 쉴드 치는 사람들은 뭐냐. 학폭 피해자 상처받은 마음과 끔찍한 기억이 가장 큰 증거임.. 말로 할 수 없는 고통인데 증거가 없단 이유로 거짓, 루머로 치부되는 게 참 안타깝다. 다들 살면서 누군가한테 증거 남길 수 없는 말로 행동으로 상처받은 적 있을 텐데 그것도 증거가 없으면 사실이 아닌 게 되는거냐. 씁쓸하다(dl***) 아니 ㅋㅋㅋ 찾아간다는 게 진짜 철저하게 자기 입장에서만 생각한다는 거란 걸 모르나?(gi***) 원래 때린 사람은 기억 못 한다죠? 찾아간다느니 주제넘는 이상한 말 하지 마시고 피해자가 원하는 대로 하세요(ir***) 등 댓글로 지적했다.
앞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폭 미투, 정말 치가 떨려요라는 제목으로 효린과 15년 전 같은 중학교를 다녔다고 주장하는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상습적으로 옷과 현금 등을 빼앗겼고 온갖 이유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을 당했다. 내 친구는 노래방 마이크로 머리도 맞았다. 효린이 나를 폭행한 이유는 본인의 남자친구 이름이 내 남자친구의 이름과 같아서였다면서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학년 때까지 학폭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효린 소속사는 온라인상에 게재된 글을 접했고 효린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정작 A씨는 직접 만나러 온다는 효린 측 입장에 거부감을 드러낸 상태다.
[사진=효린 인스타그램]
전기연 기자 kiyeoun01@ajunews.com

전기연 kiyeoun01@ajunews.com

★추천기사


류현진 중계 폭풍우 예보로 지연 중…피츠버그 날씨는?


?[U20 월드컵] ‘이강인 출격’ 한국, 포르투갈과 첫 격돌…36년 만에 ‘4강 신화’ 도전


장애학생 '차별'에 상처…"죄인 취급 받지 않고 학교 보냈으면"


5G 시대, 뉴트로는 왜 인기일까…‘추억+신기함’ 공존의 멋


애플, 국내 음악가와 협업 음반 '애플 뮤직' 통해 독점 공개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