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효린 학폭 논란에 역폭로 등장…'글쓴이도 가해자, 약한 얘들만 골라서 괴롭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효린 학폭 논란에 역폭로 등장…"글쓴이도 가해자, 약한 얘들만 골라서 괴롭혀"

아주경제신문 2019-05-27 05:16


효린 학폭 논란에 역폭로 등장…


걸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이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A씨 역시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폭 미투, 정말 치가 떨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효린과 같은 중학교에 다녔다고 자신을 소개하면서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학년 때까지 효린에게 끊임없이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상습적으로 옷과 현금 등을 빼앗겼고 온갖 이유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을 당했다. 내 친구는 노래방 마이크로 머리도 맞았다며 효린이 나를 폭행한 이유는 본인의 남자친구 이름이 내 남자친구의 이름과 같아서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TV에서 보면 몸이 어릴 적부터 약했고 배를 수술해서 흉터로 문신을 했다는데 술, 담배는 기본이었다. 가해자가 떳떳하게 TV에 나와서 이미지를 세탁하고 활동하는 꼴이 역겹다라며 효린의 졸업 사진 모습 등을 공개했다.
이에 효린 측은 온라인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은 접하였으며,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같은 여중을 나왔다고 자신을 소개한 B씨가 저도 OO여중 나왔는데 지금 글을 올린 얘는 술, 담배는 기본이고 교실 화단 지나갈 때마다 툭툭치고 침 뱉고 째려보고 무서워 피해 다녔다고 댓글을 달았다. 그러면서 A씨의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그는 불량한 얘들이랑 몰려다니면서 공포감 조성하고 괴롭히고, 저뿐만이 아니다. 너무 괴로워서 잊고 있었는데 이렇게 올리니까 제 기억마저 떠오르게 한다며 약한 얘들만 골라서 괴롭히고, 저도 치가 떨린다고 했다.
다른 네티즌 역시 얘도 자기보다 약하면 무시하고 무서운 아이들하고 몰려다니면서 급식실 새치기에 자기보다 약한 얘들은 괴롭히고, 자기 부탁 안 들어주면 짜증내고 욕하고라며 제가 바로 옆 반이었는데 뚱뚱하다고 무시했는데 오히려 일진 친구들이 도와줘서 괴롭힘을 덜 당했다고 댓글을 달았다.
[사진=효린 인스타그램]
홍성환 기자 kakahong@ajunews.com

홍성환 kakahong@ajunews.com

★추천기사


류현진 중계 폭풍우 예보로 지연 중…피츠버그 날씨는?


?[U20 월드컵] ‘이강인 출격’ 한국, 포르투갈과 첫 격돌…36년 만에 ‘4강 신화’ 도전


장애학생 '차별'에 상처…"죄인 취급 받지 않고 학교 보냈으면"


5G 시대, 뉴트로는 왜 인기일까…‘추억+신기함’ 공존의 멋


애플, 국내 음악가와 협업 음반 '애플 뮤직' 통해 독점 공개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