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나경원 '양정철·서훈 회동 누가봐도 부적절'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나경원 "양정철·서훈 회동 누가봐도 부적절"

아주경제신문 2019-05-27 17:02


나경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서훈 국정원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회동을 한 사실을 지적하며 부적절한 만남이라고 언급했다.
나 원내대표는 27일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원장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민감한 정보가 모이는 국정원 수장과 집권여당 싱크탱크의 수장이 만난 것이다. 누가 보더라도 부적절한 만남이다며 사적인 지인 모임이라는 말은 국민을 우롱하는 무책임한 설명이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국정원장이라는 자리가 그렇게 한가하지 않다며 상임위 차원에서도 접촉이 쉽지 않은 자리가 국정원장이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을 놓고 볼때 이번 회동은은 대통령 최측근이기기 때문에 가능했다느는 게 나 원내대표의 판단이다.
또 이러한 모양을 보고 나 원내대표는 벌써부터 민주당은 총선모드에 들어갔다. 청와대발 권력형 공천의 칼바람이 불어오고 있다며 당내에 충성 경쟁이라도 시키려고 결국 공천실세와 정보실세가 만난 것 아닌가 하는 의문을 가져본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를 논의하기 위해국회 정보위원회 소집은 아직까지 결정되지 않았다.이혜훈정보위원장이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정보위 전체회의를 추진 중이지만 여야 각 당의 입장이 일치하지 않아 아직까지 뜻을 모으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원장간사단 연석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박성준 기자 kinzi312@ajunews.com

박성준 kinzi312@ajunews.com

★추천기사


류현진 중계 폭풍우 예보로 지연 중…피츠버그 날씨는?


?[U20 월드컵] ‘이강인 출격’ 한국, 포르투갈과 첫 격돌…36년 만에 ‘4강 신화’ 도전


장애학생 '차별'에 상처…"죄인 취급 받지 않고 학교 보냈으면"


5G 시대, 뉴트로는 왜 인기일까…‘추억+신기함’ 공존의 멋


애플, 국내 음악가와 협업 음반 '애플 뮤직' 통해 독점 공개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