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LSD 뭐길래? YG 아이콘 비아이 마약 의혹 휩싸여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LSD 뭐길래? YG 아이콘 비아이 마약 의혹 휩싸여

아주경제신문 2019-06-12 11:02


LSD 뭐길래? YG 아이콘 비아이 마약 의혹 휩싸여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iKON)의 리더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마약 의혹에 휩싸였다.
연예전문매체 디스패치는 12일 비아이가 환각제인 LSD(Lysergic acid diethylamide) 구입을 시도하는 내용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를단독으로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비아이는 2014년 4월 A씨와의 대화에서 LSD 대리 구매를 요청했다. LSD는 마약의 일종으로 환각제에 속한다.
비아이는 메신저를 통해 A씨에게 그건 얼마면 구해? 넌 구하는 딜러 있어? 엘은 어떻게 하는거임? 등을 물어봤다고 디스패치는 보도했다.
A씨는 같은 해 8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긴급체포됐다.당시 경기용인동부경찰서는 A씨 집에서 휴대폰을 압수, 두 사람의 카톡 대화를 증거물로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당시 경찰 조사에서 2016년 5월 3일, 마포구에 있는 아이콘 숙소 앞에서 LSD를 전했다고 진술했다고 디스패치는 보도했다.
다만 경찰은 비아이를 소환하지 않았다.이에 대해 용인동부경찰서는 디스패치 측은 A씨가 3차 피의자 신문에서 진술을 번복했다면서 김한빈이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진 않았다고 말을 바꿨다. 그래서 김한빈을 조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YG 측은 디스패치와의 통화에서 YG는 아티스트의 약물 관리를 엄격하게 진행하고 있다며 비아이는 2016년 마약 사건과 무관하다고 밝혔다.이어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죄를 경감 받기위해 비아이 이름을 언급했다면서 A씨의 진술 내용을 확인, 당사에서 만나 (진술을) 바로 잡아줄 것을 요청했고 이에 A씨는 3차 조사에서 진술을 번복했다고 주장했다.
그룹 아이콘 비아이 [유대길 기자dbeorlf123@ajunews.com]
홍성환 기자 kakahong@ajunews.com

홍성환 kakahong@ajunews.com

★추천기사


고유정 살해방법 바라본 전문가 "역대 가장 잔인" "미디어 모방한 듯"


위대한 여성운동가이자 영부인 이희호 별세...향년 97세


스타벅스코리아 첫매장 1999년 7월 27일 오픈한 이곳은?


?문희상 의장 “한반도 평화, 김대중·이희호 원했던 세상…이제 우리들 몫”


"공급 부족, 강남 사고 싶어도 못 사" VS "강남만 개발 호재…서울 아닌 게 죄"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