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이희호 여사 빈소 이틀째…이재용·이순자 방문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이희호 여사 빈소 이틀째…이재용·이순자 방문

아주경제신문 2019-06-12 14:31


이희호 여사 빈소 이틀째…이재용·이순자 방문



이희호 여사의 조문 둘째날인 12일 이 여사의 빈소에 다양한 추모객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조문 첫날 정치권 인사들의 발길이 집중됐다면 이틀째인 이날 다양한 분야에서 빈소를 찾아와 얼굴을 비췄다.
국회의원이나 정치인이 아닌 외부인사 중 가장 먼저 들른 사람은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다.
추 대사는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이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추 대사가 조문을 마친 뒤 추 대사가 유가족들에게 이희호 여사님은 대한민국 민주화의 대모셨다. 한중관계 발전에도 큰 기여를 해주신 점에 대해 높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씨와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 등 전직 대통령 가족들도 오전부터 빈소를 들렀다.
현철씨는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여사님에게 신년이 되면 인사드리러 갔는데 병세가 이렇게 나빠지신 줄은 몰랐다며 깊이 애도한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의 반려자이지만 정치적 동지이기도 하다며 여성 인권 지도자로서 한 평생을 헌신하시다가 가셨는데 너무 애석하다고 애도했다.
이순자씨는 오전 9시50분께 빈소를 찾아 조문을 하고 유가족들과 악수하면서 위로의 말을 건넸다.
이후오전 10시 50분께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이 빈소를 찾아 관심이 쏠렸다. 이 부회장은 수행원 없이 홀로 빈소를 찾았다. 방명록에는 한자로 자신의 이름을 적고 영정 앞에 헌화를 했다.
이 부회장 조문 후 박지원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어제 삼성그룹 측으로부터 직접 와서 조의를 표하고 싶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김 전 대통령이 이 부회장과는 친분이 없었지만, 이건희 회장과는 재임기간 상당히 대화를 많이 하셨다고 인연을 소개했다.
김명수 대법원장과 오세정 서울대 총장의 모습도 보였다.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도 이날 오전 10시 20분께 홀로 빈소를 찾았다.
이날 오전 11시30분부터는 유가족 등이 자리한 가운데 입관 예배가 열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조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성준 기자 kinzi312@ajunews.com

박성준 kinzi312@ajunews.com

★추천기사


고유정 살해방법 바라본 전문가 "역대 가장 잔인" "미디어 모방한 듯"


위대한 여성운동가이자 영부인 이희호 별세...향년 97세


스타벅스코리아 첫매장 1999년 7월 27일 오픈한 이곳은?


?문희상 의장 “한반도 평화, 김대중·이희호 원했던 세상…이제 우리들 몫”


"공급 부족, 강남 사고 싶어도 못 사" VS "강남만 개발 호재…서울 아닌 게 죄"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