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실화탐사대' 고유정 동생 '누나는 배려심 많은 사람'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실화탐사대" 고유정 동생 "누나는 배려심 많은 사람"

아주경제신문 2019-06-13 00:16



고유정은 왜 전 남편을 살해했을까.
12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온 국민을 충격에 빠뜨린 제주도 전 남편 살인 사건 전말에 대해 다뤘다.
고유정은 지난 1일 살인사건 피의자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피해자는 고유정의 전 남편 A씨였다. 36세인 고유정에 대해 경찰은 범행의 잔인성을 고려해 검거 4일만에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
마침내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고유정의 너무나 평범한 외모에 사람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더욱 충격적인 것은 이후 밝혀진 그녀의 범행 내용이었다. 살인을 저지른 것으로도 모자라 시신을 무참히 훼손한데 이어 시신을 바다와 육지 곳곳에 유기하는 엽기적인 행각까지 벌였다.
사건에 앞서 고유정은 치밀한 살해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발생 3일전, 제주도의 한 마트에서 범행에 필요한 흉기와 증거 인멸을 위한 청소 용품을 구매했다.
심지어 고유정은 피해자의 경계심을 풀기 위해 범행 전, 다정한 말투에 이모티콘이 섞인 문자메시지도 보냈다. 돌변한 고유정의 태도에 A 씨는 이상함도 느꼈지만, 곧 그리운 아들을 만날 수 있을 거라는 희망에 그녀에 대한 의심을 지웠다는게 유족들의 설명이다.
A씨의 동생은 인터뷰에서 아버지가 아들을 보고 싶어하는게 잘못이냐. 고유정은 사람이 아니라 악마고 짐승이다라고 말했다.
그런데 실화탐사대가 만난 고유정의 남동생은 누나가 그럴 거라고 전혀 생각 못했다. 누나는 착하고 배려심 있고 전혀 그런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고유정이 거주했다던 충북 청주의 이웃들 역시 고유정은 인사하면 받아주고, 먼저 인사를 하기도 했다. 이상한 사람도 아닌데, 왜 그랬나 싶다. 참하고 알뜰한 주부였는데라고 말했더,
또한 A씨는 대학원생으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도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매달 40만 원의 양육비를 고유정에게 보냈다.
한편, 고유정은 남편이 성폭행하려 했고, 이를 막기 위해 수박을 자르러 산 칼을 이용해 우발적으로 일을 저질렀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희 기자 ssss308@ajunews.com

정세희 ssss308@ajunews.com

★추천기사


고유정 살해방법 바라본 전문가 "역대 가장 잔인" "미디어 모방한 듯"


위대한 여성운동가이자 영부인 이희호 별세...향년 97세


스타벅스코리아 첫매장 1999년 7월 27일 오픈한 이곳은?


?문희상 의장 “한반도 평화, 김대중·이희호 원했던 세상…이제 우리들 몫”


"공급 부족, 강남 사고 싶어도 못 사" VS "강남만 개발 호재…서울 아닌 게 죄"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