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임창욱 대상그룹 회장, ‘미공개 정보 주식거래’ 벌금 8000만원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임창욱 대상그룹 회장, ‘미공개 정보 주식거래’ 벌금 8000만원

아주경제신문 2019-06-15 17:46


임창욱 대상그룹 회장, ‘미공개 정보 주식거래’ 벌금 8000만원



임창욱 대상그룹 회장[사진=아주경제DB]

임창욱(70) 대상그룹 회장이 미공개 정보를 미리 입수한 뒤, 주식을 팔아 손실을 회피한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15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7단독 이재경 판사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임창욱 회장에게 벌금 8500만원과 추징금 8400여만원을 선고했다.
법원에 따르면 임 회장은 2017년 6월 28일께 지인인 A사의 이 모 회장으로부터 세무조사 결과 추징금 100억원 이상이 부과되고 조세포탈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는 정보를 전달받았다.
임 회장은 이런 정보가 공개되기 전인 2017년 6월 29일부터 7월 12일까지 A사 주식 2만1900주를 매도해 8400여만원 상당의 손실을 피할 수 있었다.
다만 법원은 A사에 대한 세무조사가 2017년 2월께부터 진행돼 제약업계에서는 어느 정도 예상이 가능했던 정보로 보이는 점, 임 회장이 보유 주식 일부만을 분할해 매도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서우 기자 buzacat@ajunews.com

이서우 buzacat@ajunews.com

★추천기사


스타벅스 커피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은 무엇?


토스카드 gs25 14일 오후 9시부터 10시까지 공짜


롤 점검, 아직도? 뭐가 문제길래


위안화 포치(破七)에 덜덜 떠는 한국 경제


'AHC 열광자차' 토스 행운퀴즈 힌트, 정답은?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