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백운산의 오늘 운세] 2019년 06월16일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백운산의 오늘 운세] 2019년 06월16일

아시아투데이 2019-06-16 06:01



[아시아투데이] 편집부(atooedit@asiatoday.co.kr)
36년 금전 문제 그리 쉽게 풀리지 않는다.  
48년 친한 분과 일로 인해 구설 따른다.  
60년 쉬지 않고 일하니 몸이 힘들다.  
72년 자존심만 내세우면 골치 아프다. 37년 주변 감언이설에 신경 쓴다.
49년 기다리던 재물이 들어온다.
61년 구설수 손재수 함께 나간다.
73년 행운이 가득 찾아온다.38년 어려움이 많아지는 시기다.  
50년 믿던 사람 조심 금전 관계 손재 있다.  
62년 자신 만만 하다는 근심만 쌓이게 된다.  
74년 아침 운전 특별히 조심해야 한다.  39년 불평 떨쳐 버리고 마음 편히 지낸다.
51년 무릎 꿇지 말고 최선을 다한다.
63년 기다렸던 승진을 하는 운이다.
75년 남쪽 방향 막혀 있으니 조심 한다.40년 생각지 않은 오해 받는 일 생긴다.  
52년 운이 약해지니 각별히 신경을 써야한다. 
64년 시간이 지나도 잘 안 되니 잠시 보류 한다.  
76년 이럴까 저럴까 망설이니 일이 안 된다.  41년 문서 매매 처분 지금은 시기 아니다.
53년 중요한 물건 발견도 점점 늦어진다.
65년 운이 약하니 아직 매매 시기 아니다.     
77년 운이 약하면 집안 가구 위치 변경해 본다. 42년 방해자가 있어 소식 늦게 온다. 
54년 몸살 기운이 오니 잠시라도 쉰다.
66년 들은 이야기 남에게 옮기지 않는다.    
78년 섭섭한 말도 조심스럽게 들어야 한다.  43년 나의 이익이 남에게 돌아간다.      
55년 음식 체하니 마음 여유 필요 하다.  
67년 돈 문제로 근심 생길 수다.          
79년 운이 약하니 침착하게 기다린다. 44년 매사 골머리 아프게 생각하지 않는다. 
56년 타인들의 말참견은 하지 않는다.
68년 계약 뒤로 미뤄야 하는 일진이다.   
80년 자존심 상하는 언행 삼가 한다. 45년 오늘은 왠지 우울해진다.
57년 산에 생선 낚으려 하는 운 이다.
69년 남의 일손을 떼고 내일만 궿중 한다. 
81년 급하게 서두르니 근심도 찾아온다.   46년 손실 따르니 각별히 조심한다. 
58년 싸움이 크게 악화 관재수로 바뀐다.  
70년 안 좋 은일 엎친 데 덮친 격 쌓인다. 
82년 자신의 자리 벗어나도 동요 하지 않는다.47년 분실 신경 써야 하는 시기다. 
59년 다툼이 생기니 조심해야 한다.  
71년 낙 마수가 있으니 조심 한다.   
83년 말조심 길조심 귀 조심 한다.

 

백운산
(사)한국역술인협회 회장/한역리학회중앙회장/한국관상협회회장
백운산철학관 (http://www.backwnsan.com ) (02)563-8484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靑 "김여정 통한 北조의, 남북대화 의지로 해석해야"
유조선 피격에 긴장하는 석유시장…가격급등 우려
文대통령 "이달 중 남북정상회담 불가능하지 않다"
文 "김정은 친서에 흥미로운 대목"…비핵화 새 제안?
트럼프, 비핵화 속도조절 시사… 靑 "文과 이견없다"
文 "6월말 트럼프 방한 이전 남북정상 만남 바람직"
文 "북미교착, 적대심 녹이는 과정…평화 이룰 것"
北, 이희호 여사 장례에 조문단 대신 조전 보낸다
13일만에 인양…6세아 포함 한국인 시신 3구 수습
선체 수면위로 드러나…한국인 추정시신 3구 수습
이희호 여사 별세…현대사 온몸 부딪힌 "DJ 동반자"
이희호 여사 97세로 별세…"영원한 동지" DJ 곁으로
故김대중 前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97세로 별세
靑 "6월 중 남북정상회담 개최, 현실적으로 어렵다"
당정청 "한국당, 국회 돌아와 추경 처리 나서야"
싱가포르 북미회담 1년…트럼프 방한, 새 출구될까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