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대한항공 3세 경영 본격화...악재 속 내부 달래기 나선 조원태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대한항공 3세 경영 본격화...악재 속 내부 달래기 나선 조원태

아주경제신문 2019-06-16 18:01


대한항공 3세 경영 본격화...악재 속 내부 달래기 나선 조원태


조원태 한진칼 회장 [사진 = 한진그룹 ]
논란 속에 취임한 조원태 한진칼 회장이 대내외의 악재를 극복하기 위해 내부 결속 다지기에 나섰다. 급변하는 항공 산업에 대응하고 대내외로 불거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사내 결속이 급선무라는 판단에서다.
조 회장은 지난 4월 24일 한진칼 회장과 대한항공 사장으로 취임했지만 여전히 내우외환에 시달리고 있다. 불거진 가족 간 상속 문제는 물론 경영권 공세를 높이는 KCGI, 조현민 한진칼 전무의 경영 일선 복귀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 경영 이외의 문제로 인해 오랜 시간 내홍을 겪은 대한항공 임직원들의 피로도 역시 커진 상황이다.
16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 회장은 취임 후 사내게시판 임직원 편지, 스케줄 맞교환 제도(스와프) 허용, 일등석 폐지, 노타이 허용등기업문화 개선에 나섰다. 먼저 조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후 사내 게시판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감사의 편지를 올렸다. 이는 한진그룹 내에서 첫 사례로 전해진다. 또한 지난 2일 진행된 기자회견을 통해서도 조 회장은 대한항공을 이용하는 고객도 고객이지만 직원이 가장 큰 고객이라고 말했다.
최근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스와프제도 유연화도 실시했다. 객실승무원들끼리 스케줄을 맞교환할 수 있는 스와프 제도는 아시아나항공에서는 일반적이었지만, 대한항공에서는 사용이 제한돼 왔다. 기존 경조사나 시험 응시 등 사용범위가 한정적이었기 때문이다. 대한항공은 스와프 제도 활용범위를 확대해 객실승무원들의 업무환경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지난 4월부터는 남자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노 타이 근무 제도도 허용했다. 불필요한 규제를 없애고 자유로운 근무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조 회장은 일등석 축소의 가장 큰 목적도 객실승무원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이달부터 타 클래스에 비해 높은 숙련도와 인원이 요구되는 일등석을 일부 축소했다. 3클래스로 운영되던 국제선 노선 27개를 2클래스로 간소화한 것이다. 수익률 개선을 위한 방안이기도 하지만, 객실승무원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역할도 한다는 판단이다. 간담회에서 조 회장은 일등석을 일부 노선에서 없애고 비즈니스클래스로 간소화한 가장 큰 이유가 승무원의 근무 환경 개선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조 회장의 이 같은 행보는 온라인상 익명게시판인 블라인드를 통해 호응을 얻고 있다. 한 객실승무원은 임직원 인원이 적은 아시아나에 비해서 대한항공에서는 허용되지 않는 부분들이 많았는데 점차 개선되고 있다고 말했다.한 재계 관계자는 전 세대들에 비해 온라인 소통에 능하고 해외생활 경험으로 인해 허례허식을 싫어하는 경영스타일 등 3세 경영이 임직원의 공감을 사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해원 기자 momo@ajunews.com

김해원 momo@ajunews.com

★추천기사


스타벅스 더블샷 믹스·시럽·에스프레소 샷·얼음 핸드 쉐이킹한 음료는?


토스카드 결제 오류에 소비자 '부글부글'


[#SNS★] 축구선수 김정민 어렸을 적 사진 보니 "큰 눈망울 매력적"


서울숲 힐스테이트 현재 시세는? 전세가 무려…


'오늘의 띠별 운세' 2019년 6월 15일(토요일·음력 5월 13일) 운세는?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