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시진핑, 20~21일 방북...靑 '지난주부터 동향 파악'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시진핑, 20~21일 방북...靑 "지난주부터 동향 파악"

아주경제신문 2019-06-17 22:01


시진핑, 20~21일 방북...靑



청와대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20~21일 방북 일정과 관련, 정부는 지난주부터 시주석의 북한 방문 추진 동향을 파악하고 예의주시해 왔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시 주석의 이번 방북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협상의 조기 재개와 이를 통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책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북한과 중국 매체들은 시 주석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초청으로 20~21일 방북한다고 보도했다.
고 대변인은 그간 정부는 시 주석의 북한 방문이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이의 조기 실현을 위해 중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달 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전후 시 주석의 방한 계획은 없다면서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과 중국은 정상회담을 갖기로 원칙적으로 합의했으며, 구체적 일시에 대해서는 협의 중이라고 부연했다.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고민정 대변인이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시 주석은 부주석이던 2008년 당시 고(故)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난 바 있다.
시 주석이 주석직에 오른 이후 첫 방북인 만큼 이번 북한 방문이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비핵화 협상의 조기 재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지 이목이 쏠린다.
더불어이번 시 주석의 방북이 이달 말로 예정된한미정상회담 직전이라는 점을 고려할 경우남북미중 정상 간의 비핵화 협상을 둘러싼 소통이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이전 남북 정상 간 회동을 제안한 터라 한미정상회담 전후로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제기된다.
박경은 기자 kyungeun0411@ajunews.com

박경은 kyungeun0411@ajunews.com

★추천기사


스타벅스 더블샷 믹스·시럽·에스프레소 샷·얼음 핸드 쉐이킹한 음료는?


토스카드 결제 오류에 소비자 '부글부글'


[#SNS★] 축구선수 김정민 어렸을 적 사진 보니 "큰 눈망울 매력적"


서울숲 힐스테이트 현재 시세는? 전세가 무려…


'오늘의 띠별 운세' 2019년 6월 15일(토요일·음력 5월 13일) 운세는?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