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靑, '文 사위 취업과정 특혜 없었다...곽상도 악의적 행태 중단해야'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靑, "文 사위 취업과정 특혜 없었다...곽상도 악의적 행태 중단해야"

아주경제신문 2019-06-18 17:46


靑,



청와대가 18일 곽상도 자유한국당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사위 서모씨가 태국에서 취업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취업 과정에서 어떤 특혜나 불법도 없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며 대통령 자녀의 부동산 증여, 매매과정 및 해외 체류와 관련해 어떤 불법이나 탈법이 없었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도 전했다.
고 대변인은 또한 문 대통령 딸 다혜씨의 동남아 이주가 문 대통령 손자를 국제학교에 입학시키기 위한 것 아니냐는 곽 의원의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대통령의 손자는 정당한 절차를 거쳐 학교를 다니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곽 의원은 전직 청와대 민정수석이라며 대통령과 가족의 경호 및 안전이 어떠한 사유로도 공개할 수 없음을 알 것. 모른다면 제대로 된 민정수석 역할 못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 가족의 집 위치, 학교, 직장 등 사적 정보의 공개가 대통령과 가족에게 얼마나 위해한 일인지 누구보다 잘 알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그럼에도 대통령의 어린 손자가 다니는 학교까지 추적해 공개하려는 행위가 국회의원의 정상적인 의정활동인지 묻고 싶다며 비상식적이고 도를 넘는 악의적 행태를 당장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힘줘 말했다.

지난달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고민정 대변인이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경은 기자 kyungeun0411@ajunews.com

박경은 kyungeun0411@ajunews.com

★추천기사


이강인 누나에게 날아라 슛돌이 시절 하이킥 맞은 영상 재조명


2005년 스타벅스 파트너 수 몇명? 1999년 1호점 40명→2019년 1만5000명


검찰 관행 뭐길래, 윤석열-문무일 검찰총장 사이 기수 30여명 옷 벗을까?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 무슨말이길래, 갑자기 화제?


[류현진 중계] 류현진 7이닝 2실점에도 방어율 1.36→1.26 이유는? 10승 또 실패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