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손석희 고소’ 김웅 기자, 5000만원 손배소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손석희 고소’ 김웅 기자, 5000만원 손배소

알티케이뉴스 2019-06-18 18:46



 jtbc 제공  jtbc 제공
손석희 JTBC 대표이사를 폭행치상·무고·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한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가 손 대표를 상대로 법원에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씨 측 변호인단은 지난 10일 손 대표를 상대로 서울서부지법에 5000만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하였다.
변호인단은 “이번 사건의 발단인 ‘뺑소니 사건’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 증인신문에 중점을 둔 민사소송을 제기한 것”이라며 “뺑소니가 폭행·무고 등의 위법행위와 관련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뺑소니 관련 목격자 등이 법원에서 허위 증언을 하면 위증죄로 처벌을 할 수 있어 민사소송을 냈다”며 “참고인은 수사기관에 출석 안 해도 되지만, 법원은 증인이 출석을 거부하면 구인도 할 수 있다”고 설명하였다.
김씨는 손 대표가 2017년 4월 16일 과천의 한 교회 주차장 부근에서 견인차를 상대로 접촉사고를 내고 도주했다고 주장하였다.
이 사건을 수사한 경기 과천경찰서는 객관적인 증거가 없다며 손 대표를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앞서 해당 사고를 취재하던 김씨는 지난 1월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한 일식주점에서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고 손 대표는 김씨가 정규직 채용과 거액을 요구했다며 공갈미수 등 혐의로 검찰에 김씨를 고소했다.
이후에도 김씨 측은 손 대표가 허위사실을 유포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검찰에 맞고소했다.
지난 7일에는 무고 혐의로도 추가 고소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서부지검은 전날 김씨를 불러 16시간 가량 조사했으며 검찰은 조만간 손 대표도 불러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알티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