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유명 디자이너의 라벨갈이 만행? 中옷 7배 뻥튀기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유명 디자이너의 라벨갈이 만행? 中옷 7배 뻥튀기

아주경제신문 2019-06-19 21:01


유명 디자이너의 라벨갈이 만행? 中옷 7배 뻥튀기


유명 디자이너가 중국에서 만든 저렴한 옷을 7배 부풀린 가격에 판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19일 관세청 부산본부세관은 중국산 저가 의류 6946벌을 국산으로 바꾸고 본인 이름의 브랜드로 바꿔치기한 후 전국 대형 백화점에 판매한 혐의(대외무역법 위반)로 유명 디자이너 A씨를 입건했다.
이런 방법으로 A씨는 동대문시장에서 1만 원대에 구입한 중국산 티셔츠를 6~7만 원대에, 수입가격이 27만 원인 중국산 코트는 130만 원에 판매하기도 했다.
이렇게 지난 2017년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대략 7억 원의 폭리를 취한 것으로도 밝혀졌다.
[사진=관세청 부산본부세관]
전기연 기자 kiyeoun01@ajunews.com

전기연 kiyeoun01@ajunews.com

★추천기사


스타벅스 '2006 스타벅스 플래너'는 무엇?


[코파아메리카] '쿠보'일본vs'산체스'칠레, 남미 대회에 일본이 참가한 이유는?


2007년 첫 출시된 스타벅스 선물세트는 무엇?


성남 아름방송 TV·인터넷·전화 장애…시민들 "무슨일?"


잼라이브 암호 스크래치 정답은? '18일 오후 9시 아디다스 OO반값'…오늘의 힌트는?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