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라벨갈이 디자이너, 7억 폭리 취했는데 벌금 고작 1억일까? 처벌 수위 관심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라벨갈이 디자이너, 7억 폭리 취했는데 벌금 고작 1억일까? 처벌 수위 관심

아주경제신문 2019-06-19 21:31


라벨갈이 디자이너, 7억 폭리 취했는데 벌금 고작 1억일까? 처벌 수위 관심


라벨갈이로 폭리를 취한 유명 디자이너가 받은 혐의 처벌 수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외무역법에 따르면 물품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하거나 원산지를 오인하게 하는 표시를 한 자, 원산지 표시를 손상하거나 변경하는 행위를 한 무역거래자 또는 판매업자, 외국산 물품을 국산 물품 등으로 가장한 등은 5년 이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유명 디자이너 A씨는 중국산 의류를 라벨갈이를 통해 국산으로 둔갑시켜 대형 백화점에 판매한 혐의(대외무역법 위반)로 19일 입건됐다.
A씨는 지난 2017년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7억 원 상당의 폭리를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관세청 부산본부세관]
전기연 기자 kiyeoun01@ajunews.com

전기연 kiyeoun01@ajunews.com

★추천기사


스타벅스 '2006 스타벅스 플래너'는 무엇?


[코파아메리카] '쿠보'일본vs'산체스'칠레, 남미 대회에 일본이 참가한 이유는?


2007년 첫 출시된 스타벅스 선물세트는 무엇?


성남 아름방송 TV·인터넷·전화 장애…시민들 "무슨일?"


잼라이브 암호 스크래치 정답은? '18일 오후 9시 아디다스 OO반값'…오늘의 힌트는?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