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김주하 '급체', 증상은? 식은땀+복통+설사…대처 방법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김주하 "급체", 증상은? 식은땀+복통+설사…대처 방법은?

아주경제신문 2019-06-20 05:46


김주하


김주하 MBN 앵커가 급체를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증상과 대처법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급체는 갑자기 체증을 느끼는 것으로, 소화기관이 약한 사람이나 급하게 음식을 섭취하는 등 잘못된 식습관으로 나타나기 쉬운 증상이다.
급체를 하게 되면 배에 가스가 차는 느낌과 함께 명치가 답답하고, 더 심해지면 두통을 비롯해 구토, 설사, 복통까지 이어지게 된다. 또한 얼굴이 창백해거나 손발이 급속도로 차가워지거나 몸에 식은땀이 나기도 한다.
이럴 때는 따뜻한 물을 제외한 음식은 섭취하지 않도록 하고, 반신욕이나 족욕을 해 혈액순환이 되도록 한다.
만약 이렇게 해도 나아지지 않는다면 병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한편, 김주하 앵커는 19일 뉴스 진행 중 식은땀을 흘리는 등 모습을 보이다가 갑자기 남자 앵커로 교체됐다.
MBN 측은 급체로 인한 복통을 호소해 교체됐다. 지금은 상태가 괜찮아졌다고 전했다.
[사진=MBN]
전기연 기자 kiyeoun01@ajunews.com

전기연 kiyeoun01@ajunews.com

★추천기사


스타벅스 '2006 스타벅스 플래너'는 무엇?


[코파아메리카] '쿠보'일본vs'산체스'칠레, 남미 대회에 일본이 참가한 이유는?


2007년 첫 출시된 스타벅스 선물세트는 무엇?


성남 아름방송 TV·인터넷·전화 장애…시민들 "무슨일?"


잼라이브 암호 스크래치 정답은? '18일 오후 9시 아디다스 OO반값'…오늘의 힌트는?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