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양현석 떠난 YG, 황보경 신임 대표이사 선임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양현석 떠난 YG, 황보경 신임 대표이사 선임

아시아투데이 2019-06-20 17:46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kiwi@asiatoday.co.kr)
YG엔터테인먼트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황보경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했다고 20일 밝혔다.

 

YG는 이날 임시 이사회를 열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황보경 신임 대표이사는 2001년 YG에 입사한 후 약 18년간 재직하며 경영지원본부장(전무)을 역임했다. 

 

YG는 또 이날 이사회에서 경영혁신위원회를 신설하기로 했다. 

 

황보경 신임 대표이사는 "어려운 시기에 막중한 책임과 사명감을 느낀다"며 "YG엔터테인먼트가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기본을 바로 세우겠다"고 밝혔다.

 

한편 YG 전 대표인 양현석은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를 비롯해 각종 논란에 흽싸이자 지난 14일 YG의 모든 직책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그의 동생인 양민석 대표이사 역시 동반 은퇴를 선언했다. 양현석은 "모든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 믿는다"는 입장만을 내놨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시진핑·김정은, 정상회담 시작…북중관계·북핵 논의
시진핑, 오늘 방북…김정은 공항영접 등 최고예우
정부, 세계식량계획 통해 北에 "쌀 5만톤" 보낸다
文 "2030년 제조업 4강·소득 4만불 시대 열겠다"
남북미중 연쇄 교차회담…한반도 6월 외교전 가열
트럼프, 방북 앞둔 시진핑과 통화…"G20서 회담"
靑 "북중대화, 한반도 비핵화 동력 살리기에 도움"
美, 시진핑 방북에 "中포함 세계목표는 北FFVD달성"
시진핑, 20~21일 북한 국빈방문…“김정은 초청”
시진핑, 20~21일 북한 국빈방문…“김정은 초청”
中신화통신 "시진핑, 20~21일 북한 국빈방문"
文, 검찰총장에 윤석열 파격발탁…檢개혁의지 천명
폼페이오 "美, 북한 위험·위협 파악위해 모든 조치"
한국, U-20월드컵 사상 첫 준우승…이강인 골든볼
文 "북한 핵폐기 의지 보이면 제재해제·체제보장"
文대통령 "北 평화 지켜주는 건 핵무기 아닌 대화"
양현석, YG서 물러난다…"조사과정서 진실 밝힐 것"
잇따른 마약 스캔들에…양현석, 결국 YG서 물러난다
유조선 피격에 긴장하는 석유시장…가격급등 우려
文대통령 "이달 중 남북정상회담 불가능하지 않다"
文 "김정은 친서에 흥미로운 대목"…비핵화 새 제안?
트럼프, 비핵화 속도조절 시사… 靑 "文과 이견없다"
文 "6월말 트럼프 방한 이전 남북정상 만남 바람직"
文 "북미교착, 적대심 녹이는 과정…평화 이룰 것"
北, 이희호 여사 장례에 조문단 대신 조전 보낸다
13일만에 인양…6세아 포함 한국인 시신 3구 수습
선체 수면위로 드러나…한국인 추정시신 3구 수습
이희호 여사 별세…현대사 온몸 부딪힌 "DJ 동반자"
이희호 여사 97세로 별세…"영원한 동지" DJ 곁으로
故김대중 前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97세로 별세
靑 "6월 중 남북정상회담 개최, 현실적으로 어렵다"
당정청 "한국당, 국회 돌아와 추경 처리 나서야"
싱가포르 북미회담 1년…트럼프 방한, 새 출구될까
U20 한국, 36년만에 4강...승부차기로 세네갈 꺾어
"남북회담 조심스레 낙관"…레이건 표방하는 靑
文 "적극·현장·공감행정, 모든 공직자가 새겨야"
"장사 안되는데 무작정 짓기만"…세종시 상가 "텅텅"
文 "기득권 매달린다면 보수든 진보든 진짜 아니다"
文 현충일 추념사…"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 없다"
수소버스 직접 탄 文…3대 新산업 띄우기 속도
文 "깨끗한 공기, 국민 권리‥미세먼지 추경 당부"
저소득 구직자에 月50만원씩 최장 6개월 지원
저소득 구직자에 月50만원씩 최장 6개월 지원
다뉴브강서 한국인 추정시신 발견…"중년 남성"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