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바지 벗긴 건 임효준인데…피해자 황대헌 등 전원 퇴촌 정당한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바지 벗긴 건 임효준인데…피해자 황대헌 등 전원 퇴촌 정당한가

아주경제신문 2019-06-26 07:46


바지 벗긴 건 임효준인데…피해자 황대헌 등 전원 퇴촌 정당한가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선수 16명이 훈련 중 발생한 동성간 성희롱 사건으로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전원 쫓겨났다.
[임효준. 사진=연합뉴스 제공]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남자 대표팀의 간판 A는 17일 선수촌에서 진행된 산악 훈련 도중 남자 후배 B의 바지를 벗겼다.
피해자 B는 여자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던 상황에서 심한 모멸감을 느꼈다. 이 사실을 감독에게 알렸고, 감독은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보고했다. 두 선수는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메달을 땄다. A는 대표팀 에이스 임효준으로 밝혀졌고, 피해를 당한 B는 황대헌으로 알려졌다. 둘은 한국체대 선후배 사이다.
신치용 선수촌장은 쇼트트랙 대표팀의 기강 해이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남자 8명, 여자 8명 등 대표 선수 16명을 전원 한 달간 선수촌에서 퇴출시키기로 24일 결정했다. 황대헌은 이에 앞서 격리 조처됐다.
이번 사건을 놓고 또 다른 논란도 일고 있다. 일각에서는 신 선수촌장의 군대식 연대책임을 물은 것에 대해 엇갈린 의견을 내놓고 있다. 가해자에 대한 처벌 외에 피해자는 물론 이번 사건과 전혀 관련 없는 선수들까지 선수촌에서 쫓겨난 것에 대한 정당성 여부다. 신 선수촌장은 대표팀의 기강 해이를 이유로 들었다.
이번에 퇴촌된 국가대표 선수들은 4월부터 진천선수촌에서 훈련 중이었다. 선수들은 25일부터 다음 달 24일까지 각 소속팀에서 훈련을 이어가야 하는 처지가 됐다.

서민교 기자 min@ajunews.com

서민교 min@ajunews.com

★추천기사


제주 남광초등학교 학생 정양 실종…신체 특성과 의상 착의는?


디스코드 접속 오류... '클라우드 플레어' 망 이용하는 모든 서비스 먹통


스타벅스 DT 1호점 어디길래? "오늘(24일) 더블스타데이 이벤트 중"


제주남광초등학교 실종 정양, 5㎞ 떨어진 곳에서 발견


"쏘카, 흡연신고 안할래요" 신고자가 뿔난 이유는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