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박환희vs빌스택스(바스코) 진흙탕 싸움에 바스코 여친의 '박환희 저격' 재조명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박환희vs빌스택스(바스코) 진흙탕 싸움에 바스코 여친의 "박환희 저격" 재조명

아주경제신문 2019-06-26 14:02


박환희vs빌스택스(바스코) 진흙탕 싸움에 바스코 여친의


래퍼 빌스택스(바스코)가 전 아내인 배우 박환희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가운데 과거 바스코의 여자친구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박환희를 저격했던 글이 재조명됐다.
26일 빌스택스 측은 최근 박환희를 사이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빌스택스는 박환희가 2013년 합의 이혼 당시 친권과 양육권을 포기하고 매달 90만원씩 양육비를 보내기로 했으나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빌스택스에 따르면 박환희는 5000만원 가량의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고 있다가 고소 이후 이를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빌스택스의 박환희 고소 소식이 전해지면서 앞서 빌스택스 여자친구가 박환희를 공개 저격한 글이 다시 주목을 받았다.
지난해 박환희가 SNS를 통해 아들 사진을 올리고 싱글맘인 사실을 공개했다. 그러자 당시 바스코의 여자친구는 바스코와 찍은 사진과 바스코 아들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사실 전 아들만 셋이라며 큰아들 동열, 둘째 XX, 막내 루시(반려견). 남자 복은 타고났나 봐요. 제가라고 적었다.
또 누가 그러던데 XX이 사진 찍는 걸 싫어한다고? 아니 XX이를 봤으면 얼마나 봤다고 말도 안 되는 소리 왜 자꾸 하세요. 인제 와서? 거짓말쟁이 극혐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바스코 여자친구가 박환희를 저격했다고 추측해 논란이 됐었다.
한편 바스코 여자친구는 자신의 글이 화제가 되자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고, 박환희는 이후 줄곧 아들 사진을 올리며 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소 방송 캡처]
정혜인 기자 ajuchi@ajunews.com

정혜인 ajuchi@ajunews.com

★추천기사


제주 남광초등학교 학생 정양 실종…신체 특성과 의상 착의는?


디스코드 접속 오류... '클라우드 플레어' 망 이용하는 모든 서비스 먹통


스타벅스 DT 1호점 어디길래? "오늘(24일) 더블스타데이 이벤트 중"


제주남광초등학교 실종 정양, 5㎞ 떨어진 곳에서 발견


"쏘카, 흡연신고 안할래요" 신고자가 뿔난 이유는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