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강다니엘, '1인 기획사 지원' 전 소속사 제안 법정서 거부…“이미 신뢰관계 단절”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강다니엘, "1인 기획사 지원" 전 소속사 제안 법정서 거부…“이미 신뢰관계 단절”

아시아투데이 2019-06-26 16:46



[아시아투데이] 이욱재(luj111@asiatoday.co.kr)
강다니엘./김현우 기자
아시아투데이 이욱재 기자 = 그룹 워너원 출신 가수 강다니엘(23)과 법적 분쟁 중인 전 소속사가 1인 기획사를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강다니엘 측이 거부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51부(박범석 부장판사)는 26일 강다니엘의 전 소속사인 LM 엔터테인먼트가 낸 전속계약 효력 정지 이의 신청 사건의 심문을 진행했다.
LM 측은 이날 재판에서 “저희는 (강다니엘이 낸) 가처분이 기각되면 강다니엘의 의사를 존중하고 그가 설립한 기획사와 함께 활동할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면서도 “반면 가처분이 인용되면 LM 측은 막대한 경제적 손실은 물론 매니지먼트 업계에서 오랫동안 쌓아온 명예와 신뢰가 훼손돼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보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강다니엘 측은 “LM 측이 강다니엘의 1인 기획사를 지원할 수 있다는데 그건 LM 측의 생각에 불과하다”며 “이미 LM 측과의 신뢰 관계가 단절돼서 계속해서 전속계약을 유지할 의사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앞서 강다니엘은 LM이 사전 동의 없이 전속 계약상의 각종 권리를 3자인 MMO엔터테인먼트에게 양도하는 유상 공동사업계약을 체결해 전속계약을 위반했다며 소송을 냈으며 전속계약의 효력을 정지해달라는 가처분도 냈다.
이후 서울중앙지법은 지난달 10일 “강다니엘이 해당 계약 내용에 사전 동의한 바가 없으므로 LM의 행위는 전속계약에 반하는 것”이라며 강다니엘 측이 낸 가처분 신청을 모두 인용했다.
이에 LM 측은 “MMO엔터테인먼트와 체결한 공동사업계약은 권리 양도가 아니다”라며 이의를 제기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文 "북미 3차정상회담에 관한 대화 이뤄지고 있다"
韓-사우디, 수소·플랜트 등 83억불 투자 MOU 체결
홍남기 "유망서비스업 5년간 70조 정책금융 지원"
G20·한미정상회담…한반도 비핵화 "운명의 사흘"
G20·한미 정상회담…한반도 비핵화 "운명의 사흘"
文, G20서 한반도·동북아 "평화경제 시대" 힘 싣는다
문무일 "검찰, 국민 기본권 보호 소홀…깊이 반성"
트럼프"金과 우호적 친서교환…핵포기땐 밝은미래"
북미 대화모드 가속…트럼프·金, 깜짝 회동하나
트럼프, 29~30일 공식방한… "DMZ 방문 검토 중"
여야, 국회 정상화 합의…80일만에 정상 가동
文 "평화로운 한반도, 참전용사 헌신에 보답하는 길"
폼페이오 "친서 토대, 북미협상 재개 가능성 높다"
재개된 北美 "친서외교"…비핵화 협상 교착 풀리나
[속보] "불법시위 주도"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
시진핑 "북미대화 지속 희망"...김정은 "인내심 유지"
시진핑·김정은 평양회담…"비핵화 시계 다시 돈다"
北, 혈맹 과시하듯 시진핑 환대...대미협상 한 배
시진핑·김정은, 평양 정상회담…북중관계·북핵 논의
시진핑, 오늘 방북…김정은 공항영접 등 최고예우
정부, 세계식량계획 통해 北에 "쌀 5만톤" 보낸다
文 "2030년 제조업 4강·소득 4만불 시대 열겠다"
남북미중 연쇄 교차회담…한반도 6월 외교전 가열
트럼프, 방북 앞둔 시진핑과 통화…"G20서 회담"
靑 "북중대화, 한반도 비핵화 동력 살리기에 도움"
美, 시진핑 방북에 "中포함 세계목표는 北FFVD달성"
시진핑, 20~21일 북한 국빈방문…“김정은 초청”
시진핑, 20~21일 북한 국빈방문…“김정은 초청”
中신화통신 "시진핑, 20~21일 북한 국빈방문"
文, 검찰총장에 윤석열 파격발탁…檢개혁의지 천명
폼페이오 "美, 북한 위험·위협 파악위해 모든 조치"
한국, U-20월드컵 사상 첫 준우승…이강인 골든볼
文 "북한 핵폐기 의지 보이면 제재해제·체제보장"
文대통령 "北 평화 지켜주는 건 핵무기 아닌 대화"
양현석, YG서 물러난다…"조사과정서 진실 밝힐 것"
잇따른 마약 스캔들에…양현석, 결국 YG서 물러난다
유조선 피격에 긴장하는 석유시장…가격급등 우려
文대통령 "이달 중 남북정상회담 불가능하지 않다"
文 "김정은 친서에 흥미로운 대목"…비핵화 새 제안?
트럼프, 비핵화 속도조절 시사… 靑 "文과 이견없다"
文 "6월말 트럼프 방한 이전 남북정상 만남 바람직"
文 "북미교착, 적대심 녹이는 과정…평화 이룰 것"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