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자유한국당 여성당원 행사서 '엉덩이춤' 논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자유한국당 여성당원 행사서 "엉덩이춤" 논란

아주경제신문 2019-06-26 20:46


자유한국당 여성당원 행사서


자유한국당이 전국 여성 당원들이 한자리에 모인 2019 한국당 우먼 페스타를 26일 개최한 가운데, 여성당원 엉덩이춤이 논란이 됐다.
이날 오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행사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여성 당원들 간 결속력을 다지고 여성의 정치참여 확대 방안 등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국 여성 당원 약 1600명이 참석했다.
황교안 대표는 행사에 참석해 그동안 많은 역량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했던 분들이 여성 당직자와 당원이라며 미래를 향해 나아가기 위해서는 남성들만 일하던 정당이 아니라 양성이 함께 일하는 정당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어 요새 우리 당에 대한 공격이 아주 많아졌다. (우리 당이) 힘이 없을 때는 싸울 상대가 안 된다고 했다가 이제는 (우리가) 무섭기 때문이라며 우리가 역량 있는 대안 정당이라는 걸 국민 앞에 자랑해서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특강에서 반드시 선거법을 개정할 것이다. 엉터리 선거법 말고 여성 30% 공천을 의무 규정으로 바꾸겠다며 매번 권고 규정이라고 하는데 제가 두 눈 똑바로 뜨고 볼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황 대표가 자리한 가운데 전국 14개 시도당 당협위원회가 참가한 장기자랑 코너가 진행됐다. 이 과정에서 경남도당팀 참가자 일부가 입고 있던 바지를 내린 뒤 한국당 승리가 글자가 적힌 속옷을 연상케 하는 반바지 차림으로 엉덩이춤을 춰 논란이 일었다.
이에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한국당은 여성을 위한다며 만든 자리에서 여성을 희화화했다며 더욱 절망스러운 것은 이를 보며 손뼉을 치던 당 대표의 경악스러운 성인지 감수성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송희경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행사는 여성 당원들에게 정치교육을 하고 여성 인재 영입방안청년 및 여성정당으로의 혁신 방안 등에 대해 토론을 하는 자리로, 언론 보도된 퍼포먼스는 이후 시도별 행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라며 예상하지 못한 돌발적 행동이며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은 결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송 의원은 또 행사의 취지는 여성 당원의 희망을 담아 정치개혁의 의지를 다지는 것이었다며 이번 논란으로 행사의 본질적 취지인 여성인재 영입 및 혁신정당 표방이라는 한국당의 노력이 훼손되는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한국당 우먼 페스타에서 참석자들과 희망의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두리 기자 duri22@ajunews.com

정두리 duri22@ajunews.com

★추천기사


제주 남광초등학교 학생 정양 실종…신체 특성과 의상 착의는?


디스코드 접속 오류... '클라우드 플레어' 망 이용하는 모든 서비스 먹통


스타벅스 DT 1호점 어디길래? "오늘(24일) 더블스타데이 이벤트 중"


제주남광초등학교 실종 정양, 5㎞ 떨어진 곳에서 발견


"쏘카, 흡연신고 안할래요" 신고자가 뿔난 이유는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